잠 부족 vs 잠 과다, 어느 쪽이 더 나쁠까?

잠을 많이 자는 경우와 잠을 적게 자는 경우, 어느 쪽이 건강에 더 나쁠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국립수면재단에 따르면 연령대별 권장 수면시간으로 청소년 8~10시간, 성인은 하루 7~9시간이다. 하루 7~8시간 수면이 뇌의 인지 능력과 정신 건강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것. 이보다 길거나 짧게 잠을 잘 경우 불안이나 우울증 위험도 높아진다.

우리 뇌에서 수면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영역은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가 포함된 영역이다. 많은 연구에 따르면 만약 잠을 너무 많이 자거나 적게 잘 경우 이 영역의 부피가 작아져 인지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

그렇다면 잠을 많이 자는 경우와 잠을 적게 자는 경우, 굳이 꼽자면 어느 쪽이 건강에 더 나쁠까?

권장수면 시간과 비슷한 평균 적정 수면시간을 고려했을 때, 성인 적정 수면시간 7~8시간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오히려 건강에 안 좋다. 특히 뇌졸중 위험이 훨씬 높아진다.

수면시간과 뇌졸중 위험간의 상관관계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경우엔 뇌졸중 위험이 146%까지 증가한다. 7시간 이하 잠을 자는 경우 뇌졸중 위험은 22%정도 높다. 개인의 질병 및 건강상태, 생활습관, 연령, 인종 등을 고려해도 뇌졸중에 있어 수면과다가 수면부족보다 위험하다.

하루 7~8시간 잠을 자는 사람들이 뇌졸중으로부터 가장 안전하고 건강한 상태라 할 수 있다. 이렇게 적정시간 수면을 취하면서 일주일에 3~6번 30~60분씩 신체활동을 해주는 것도 좋다.

보통 뇌졸중 대표 위험인자로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불규칙한 심장박동, 당뇨병 등이 손꼽힌다.  이와 함께 7~8시간 이상의 수면과다 역시 뇌졸중 중요 위험인자로 고려되고 있다.

물론 잠이 부족해도 건강에 좋지 않다. 신체 지방 세포를 통해 에너지를 조절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의 수치가 방해를 받아 스트레스나 비만을 유발하는 등 이 역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다만 더욱 치명적인 상태를 불러올 수 있는 쪽이 수면부족보다 수면과다라는 것이다.

잠을 많이 자도 개운하지 않고 더 힘들다면 수면과다증이라 할 수 있다. 장시간 수면을 취한 후에도 낮시간 동안 과도한 졸음을 느낄 수 있다. 이 경우 수면의 질까지 떨어뜨려 뇌에 더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다는 것이 공통된 견해다.

건강기억력뇌졸중당뇨비만수면수면과다수면과다증수면부족스트레스심장우울증우울증_우울장애인슐린인지기능정신_심리졸음지방청소년_10대호르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