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만 해도 두드러진 몸의 변화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걷기는 가장 쉽고 안전한 운동 중의 하나다. 빠르게 걷기가 좋지만 산책 수준의 걷기도 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 심장과 폐의 기능을 강화하고 혈압을 내리는 효과가 있다. 특히 고혈압은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출혈·뇌경색) 등 혈관질환의 최대 위험요인이다. 자주 걷기만 해도 몸의 변화가 뚜렷해진다.

◆ 혈압 높으면… 심장, 뇌 혈관에 이어 신장(콩밭)에도 나쁜 영향

혈압을 조절하지 않으면 심장, 뇌 혈관에 이어 신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고혈압으로 신장(사구체) 안의 압력이 높아지면 신장 조직 및 혈관을 손상시킨다. 신장의 기능이 저하되고, 단백뇨가 발생할 수 있다. 점점 악화되면 신경화증, 만성 콩팥병, 요독증 등으로 발전할 수 있다.

신장은 몸의 노폐물을 처리해서 소변으로 배출하는 아주 중요한 기능을 한다. 신장 기능이 지나치게 떨어지면 평생 혈액 투석을 하거나 이식 수술을 받아야 한다. 신장은 일단 손상되면 원상태로 회복할 수 없다. 신장질환은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3500보 이상 걸었더니… 신장 건강도 좋아져

최근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하루 3500보 이상 걷는 사람들은 1500보 이하를 걷는 사람들에 비해 급격한 신장 기능 이상이 나타난 비율이 37% 낮았다는 논문이 실렸다. 신장 기능의 핵심인 사구체의 여과율(노폐물 처리 능력)이 꾸준한 걷기를 통해 좋아진 것이다.

규칙적인 걷기는 혈압을 낮추고 신장으로 가는 혈류를 늘려서 신장 기능을 올릴 수 있다. 원활한 피의 흐름을 통해 심장병, 뇌졸중을 예방하고 조절할 수 있다. 흔히 말하는 ‘만보 걷기’는 일본 업체의 상술에서 출발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혈류가 본격적으로 자극을 받는 3500~4000보 이상만 걸어도 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

◆ 꾸준한 걷기…  고혈압약 한 개 정도 효과

고혈압에 오랜 기간 노출이 되면 몸속 미세혈관이 좁아지고 혈관벽이 두꺼워진다. 이후 혈관이 막히거나 출혈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걷기, 속보, 조깅, 자전거 타기, 수영 등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면 혈압을 내릴 수 있다. 하루 30~60분씩 주 3~5회(90~150분) 이상 해야 한다.  운동 전후 준비·마무리 운동도 필요하다. 기구를 드는 근력 운동은 주 2회 정도 조심해서 해야 한다. 운동은 혈압약 한 개 정도의 효과가 있다. 고혈압 환자는 운동으로 복용 약의 용량을 줄일 수 있다.

◆ 운동과 함께 짠 음식 절제, 금연은 필수

혈압이 높은 사람이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다른 심혈관 위험을 동시에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한국인은 하루 평균 약 10g의 소금을 먹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량 5g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양념류(소금, 간장, 된장 등)나 절인 배추김치, 라면 스프 등을 절제하는 게 좋다. 흡연은 혈액 흐름, 혈관의 최대 적이다. 건강을 생각한다면 당장 끊어야 한다.

걷기고혈압근력금연뇌경색뇌졸중뇌출혈먹을거리_먹거리_음식산책소변수영신장심근경색심장심혈관운동유산소자전거투석흡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