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관절 장애 원인, 폐경 중 에스트로겐 감소?

구강내과 전문의가 턱관절 장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턱관절 장애의 주된 원인으로 종전의 외상∙스트레스와 턱에 무리를 가하는 각종 나쁜 습관 등 외에 ‘폐경 중 에스트로겐 감소’를 새로 꼽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라질 상파울루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폐경 중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의 감소가 여성의 턱관절장애(측두하악 장애, TMD)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턱관절 장애를 갖고 있는 여성 환자 74명에 대한 횡단 연구 결과다.

턱관절 장애가 있으면 입을 벌리고, 말하고, 음식을 씹을 때 통증을 느낀다.

연구팀은 폐경 이행기 말기∙ 폐경 후 초기∙ 폐경 후 말기의 턱관절 장애의 통증 강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턱관절 장애 관련 통증과 일과성 열감 등 폐경기(갱년기) 증상은 주로 폐경 이행기 말기에 나타나고, 나이가 들고 폐경 이후로 넘어가면서 증상이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경 이행기에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이 감소하는 동안 턱관절 통증과 열감 등 증상이 주로 심하게 나타났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턱관절 장애가 에스트로겐의 감소 기간에 주로 나타난 데다, 여성이 남성보다 턱관절 장애에 걸릴 확률이 2배 더 높기 때문에 턱관절 장애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폐경 중 에스트로겐 감소’를 꼽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폐경기가 진행되는 동안의 턱관절 장애에 대한 연구는 제한적이다. 하지만 턱관절 장애가 폐경 후 여성보다는 폐경 전 여성에게 더 흔하고, 증상도 더 심하다는 연구 결과(2018년)도 있다.

턱관절 장애는 턱 관절 부위에 통증을 일으키며 미국 성인의 약 4.8%(약 1200만 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또 일부의 추정에 의하면 미국 성인의 약 15%가 한 가지 이상의 턱관절 장애 증상을 보인다. 턱관절 장애는 요통 다음으로 흔한 근골격계 통증이다.

이 연구는 종전에 알려진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과 통증 경험 사이의 관계를 한층 더 뒷받침한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연구팀은 교육 수준과 인종이 폐경 후 초기의 턱관절 장애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하고, 여성이 폐경기에 가까워지면 턱관절 장애를 평가해야 한다고 결론지었다.

이 연구 결과(Does temporomandibular disorder correlate with menopausal symptoms?)는 북미폐경학회지 《폐경(Menopause)》 온라인판에 실렸고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가 소개했다.

남성_남자먹을거리_먹거리_음식스트레스에스트로겐여성_여자턱관절장애폐경호르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