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출근 때문일까? 이유 없이 불안한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밤이 되면 불안해하는 직장인, 학생들이 많다. 내일 아침에 눈을 뜨면 회사에 가야 한다는 생각에 중압감이 느껴지는 것. 만약 이유 없이 불안을 느끼거나 불안의 정도가 지나쳐 신체적, 정신적으로도 여러 증상이 나타난다면 단순히 회사 가기 싫은 마음이 아닌 불안장애일 수 있다. 특히 걱정과 근심으로 학업이나 일에 집중하기가 힘들고 쉽게 피로해지거나 장기간 불면증에 시달린다면 범불안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

불안장애에는 공황장애, 범불안장애, 공포증 등이 있는데, 이중 범불안장애는 평생 유병률이 전체 인구의 5% 정도로 높은 편이다. 범불안장애는 일상생활 중 사소한 일에도 지나치게 불안해하고 걱정하는 상태를 말한다. 정상 범주 불안은 위험한 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경고 신호로, 생존을 위한 자연스러운 정서적 반응이다. 하지만 불안과 걱정이 지나쳐서 일상생활 중 여러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겪으며 삶의 질이 대폭 떨어지게 된다면 범불안장애를 의심해야 한다.

◆ 범불안장애, 증상 이렇게 나타나

정상 범주의 불안과 범불안장애는 어떻게 구분할까. 가장 큰 차이점은 유발인자의 유무다. 즉, 불안을 야기할 만한 요소, 상황, 사건 등이 없는데도 지나치게 불안을 느낀다면 범불안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 또한 신체적 증상이 동반된다.

아무런 이유 없이 길을 걷는데 사고를 당할 것 같아 불안해 호흡이 가빠지고 심장박동이 빨라지거나 근육이 경직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 이러한 불안 증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되고 스스로 불안을 조절할 수 없어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방해할 정도라면 범불안장애를 진단받는다.

◆ 범불안장애 원인과 치료

고려대 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호경 교수는 “범불안장애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고 말한다. 생물학적인 관점에서는 뇌의 신경전달 체계 기능 이상, 특히 대뇌에 있는 GABA, 세로토닌, 노르에피네프린 신경전달 체계 이상으로 범불안장애가 발생한다고 보고 있다. 정신분석학적으로는 불안을 해결되지 않은 무의식적 갈등의 발현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인지행동적인 관점에서는 부정적인 사건에 대한 과도한 집착, 정보처리 과정의 왜곡 등을 원인으로 본다.

범불안장애의 치료는 크게 약물치료와 비약물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약물치료에는 보통 항우울제(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 세로토닌-노르에피네프린 재흡수 억제제 등)가 사용된다. 항불안제(벤조디아제핀 등)를 단기간 사용할 수도 있다. 정신과 약물에 대한 선입견으로 약물 복용을 꺼리는 경우가 있는데, 전문의 처방에 따라 약을 복용해야 약물 남용 및 부작용을 예방하고 질병을 조기에 치료하는 데 효과적이다. 약물치료와 함께 심리 치료, 인지 행동 치료, 이완 기법 등의 비약물적 치료를 병행할 수 있다.

예방이 어려운 정신 질환이지만 평소 휴식, 취미활동 등 심리적 이완을 통해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관리하면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윤호경 교수는 “일부 불안장애 환자들은 병이라 여기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우울증, 알코올 의존, 약물 남용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하며 “범불안장애도 다른 정신 질환과 마찬가지로 조기 진단 및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고려대 안산병원공포공황장애근육범불안장애범불안장애증상불면증불안원인불안장애불안장애_불안증불안장애약물불안장애약물치료불안장애치료불안증상스트레스심장안과알코올우울증_우울장애윤호경교수정신_심리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