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의보! 행복 넘치면 심장 쥐어짜는 ‘상심증후군’ 위험

가족의 생일을 축하하는 파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은 심장이 부서지거나 심장을 쥐어짜는 듯 심한 통증과 호흡 곤란 등 심근경색(심장마비)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질병이다. 타코츠보 증후군(TTS) 또는 타코츠보 심근증(심근병증)이라고도 부른다.

상심증후군은 연인, 부모, 배우자, 자녀 등 가족의 죽음, 심한 갈등과 불안∙ 공포감 등 정신적 스트레스와 수술과 항암제 투여 등 신체적 스트레스 때문에 생긴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러나 상심증후군이 이처럼 꼭 불행한 일 때문에 생기는 것은 아니며, 즐겁고 행복한 일을 겪은 뒤에도 갑자기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슐레스비히-홀슈타인 대학병원의 연구팀은 행복한 삶의 순간을 겪은 뒤 상심증후군을 앓은 일부 환자들의 임상적 사례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상심증후군 환자는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또 불행한 일을 겪은 뒤 상심증후군을 앓은 사람과 행복한 일을 겪은 뒤 상심증후군을 앓은 사람들 사이에 나타내는 증상 등에 이렇다할 차이점이 없었다고 말했다.

연구팀에 의하면 사람들이 결혼식, 세례식, 손자의 탄생 및 생일 파티와 같은 즐거운 행사에 참여하는 것도 상심증후군에 방아쇠를 당길 수 있다.

이에 대해 캘리포니아대 데이비스 메디컬센터 제이슨 로저스 박사(심혈관)는 “일상 생활에서 슬픔이나 기쁨을 경험하는 환자는 대부분 상심증후군을 일으키지 않으나, 부정적이든 긍정적이든 극단적인 감정에 휩싸여 이 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학회지: 심부전(JACC: Heart Failure)》 온라인판에 실렸다.

이에 앞서 스위스 취리히 대학병원 연구팀은 스트레스를 받은 뒤 심근경색을 앓은 환자 485명 가운데 약 4%가 생일 파티, 결혼식, 깜짝 송별회, 좋아하는 럭비팀의 승리, 손주의 탄생 등 기쁜 일을 겪은 뒤 상심증후군을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처럼 기쁘고 행복한 일 때문에 생긴 스트레스성 심근경색에 ‘행복 심장증후군’(Happy Heart Syndrome)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또 원래의 상심증후군이나 행복심장증후군을 앓은 환자의 95%가 여성이며, 그들 가운데 대부분이 60대 후반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취리히 대학병원의 옐레나 가드리 박사(심장전문의)는 “스트레스성 심근경색이 여성들에게 압도적으로 많은 이유는 불분명하나,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에 실렸다.

한편 비교 정신과학적 관점에서 보면 일본을 중심으로 연구된 타코츠보(‘문어를 잡을 때 쓰는 항아리’라는 뜻) 증후군이나, 한국을 중심으로 연구된 화병(Hwabyeong) 또는 화병 증후군은 모두 지리적 위치에 따라 다른 문화적 배경에 바탕을 둔 정신 질환이다.

상심증후군은 일본 등에서 수십년 동안 연구됐으나, 2005년 뉴잉글랜드 의학저널(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연구 결과가 발표되어서야 비로소 국제적으로 알려졌다.

가족감정결혼공포남성_남자부모상심증후군생일파티세례식손자탄생스트레스슬픔심근경색심장심혈관심혈관질환에스트로겐여성_여자정신_심리죽음항암행복호르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