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구성원 연령대별로 많이 발생하는 질환은?

가정의 달을 맞아 연령대별로 많이 발생하는 질환을 알아두고 가족 건강을 유심히 관찰해보도록 한다. [사진= IM3_014/게티이미지뱅크]
5월은 가정의 달인 만큼, 가족끼리 오붓하게 식사를 하거나 주말 나들이를 함께 하는 일이 많다.

같이 여가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지만,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서로의 건강 상태를 잘 살피는 일이다. 가족 구성원 연령대별로 특히 많이 나타나는 질환들이 있다.

10살 미만 소아

바이러스가 침투해 뇌와 척수를 둘러싼 막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바이러스 수막염’이라고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이 질환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의 절반 이상이 0~9세 어린이들이다. 보통 3~7일 잠복기를 거쳐 발열, 두통, 구토, 머리 뒷부분 경직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이를 예방하려면 아이에게 손, 발 씻기 등 개인위생 교육을 철저히 하고 학교 등에서는 공용물품에 대한 위생에 신경 써야 한다.

약시 진료인원의 60% 이상도 9세 이하 아동이다. 약시는 안경이나 콘택트렌즈 등을 통한 교정시력이 잘 안 나오는 상태로,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면 예후가 좋은 편이다. 발견이 늦어질수록 정상시력을 찾기 어려우니, 숫자를 구별할 수 있는 만 3세 이상이 되면 정기적으로 시력검사를 받도록 한다.

10대 청소년

손톱이나 발톱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 염증과 통증을 일으키는 ‘내향성손발톱’ 진료인원은 10~19세가 가장 많다. 주로 엄지발톱에 많이 발생하는데, 염증이 광범위하게 발생하거나 계속 재발하면 발톱 전체를 제거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평소 좁은 신발은 피하고 발톱을 너무 짧게 자르는 것 역시 좋지 않다. 발톱의 모서리 부분은 자르지 않아야 한다.

사마귀로 진료를 받는 환자도 청소년기에 가장 많다. 사마귀는 피부나 점막이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에 감염돼 오톨도톨한 병변이 생기는 것이다. 성인이 되면 발생 빈도가 낮아지지만, 아이들은 병변을 자극해 사마귀 부위가 넓어질 수 있다. 사마귀가 발생한 부분을 빨거나 깨물지 않게 해야 한다.

청소년기에는 교실 의자에 앉아있는 시간이 길고 집에서도 컴퓨터 사용 등으로 장시간 앉아있는 시간이 늘어나는 시기인 만큼 비만, 거북목, 디스크 유발 등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20~30대

스트레스를 받으면 심부 체온이 높아지는데 이때 나타날 수 있는 두드러기가 ‘콜린성 두드러기’다. 젊은 성인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이 두드러기는 심한 가려움과 따가움 등이 나타난다. 보통 1시간 내에 증상이 사라지지만 나타날 때마다 불편이 크다. 콜린성 두드러기의 발생 빈도를 낮추려면 스트레스 관리가 필요하고 뜨거운 사우나처럼 갑자기 체온을 높이는 상황은 피해야 한다.

탈모증은 육체적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아니지만, 젊은층에게는 큰 고민거리인 만큼 30대 젊은층에서 진료를 많이 받는 질환이다. 가족 중 30대 남성이 있으며 예전보다 유독 방바닥에 머리카락이 많이 보인다면 탈모 상담을 권유해볼 수 있겠다.

40~50대

알코올성간질환으로 진료를 받는 인원의 절반 이상이 40~50대다. 원인은 과도한 음주다. 간염이 진행돼 간경화로 이어질 수 있으니, 증상이 경미할 때 과음을 피해야 한다. 음주량뿐 아니라, 음주기간이 길어져도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위식도역류질환도 이 연령대 진료인원이 가장 많다. 가슴이 쓰리거나 산 역류 증상이 나타나거나 쉰 목소리, 목의 이물감, 만성기침 등이 나타난다. 음주는 식도점막을 손상시키고 하부식도 조임근의 압력을 저하시키니 역시 금주 및 절주 습관이 중요하다. 흡연 역시도 조임근 압력을 떨어뜨린다.

60대 이상

이 시기에는 암, 심뇌혈관질환, 퇴행성신경질환 등에 많은 주의가 필요한 시기다. 동시에 정신 건강관리도 잘 해야 한다. 불면증과 우울증 모두 70세 이상 구간에서 진료인원이 특히 많다.

불면증을 예방하려면 잠드는 시간과 기상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고, 운동은 밤 8시 이후를 피해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권장된다. 멜라토닌이 합성돼야 숙면에 도움이 되니, 매일 잠깐씩이라도 햇볕을 받도록 한다.

우울증이 있을 땐 혼자 해결하려 하지 말고 가족 등 주변사람들에게 알리도록 한다. 적극적인 신체활동 역시 중요하며 술에 의존하는 것은 우울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피해야 한다. 그래도 해결되지 않을 때는 정신과 상담과 인지치료, 약물치료 등을 적극적으로 병행하도록 한다.

신체능력이 감소할수록 퇴행성 질환과 이차성 질환이 찾아올 확률이 높아지니, 주 75분 이상은 운동이 필요하다. 젊은 사람들과 같은 고강도 운동보다는 유연성 향상을 목표로 스트레칭, 조깅 등을 하는 것이 좋다.

40대_50대_중년가슴가정의 달가족구토남성_남자내향성손발톱두드러기두통디스크렌즈바이러스 수막염발톱불면증비만손톱스트레스스트레칭아이_어린이안경알코올알코올성간질환염증우울증우울증_우울장애운동유두음주정신_심리청년_20대_30대_2030청소년_10대콜린성 두드러기탈모피부햇빛_햇볕흡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