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물 한 잔이 주는 가장 중요한 몸의 변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아침 기상 직후 마시는 물의 건강효과는 잘 알려져 있다. 어쩌면 목숨까지 살리는 ‘생명수’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아침 공복에 가장 먼저 입속에 들어가는 것은 맹물이어야 한다. 커피, 담배는 안 된다. 왜 그럴까? 다시 물의 건강효과에 대해 알아보자.

◆ 중년·노년의 ‘돌연사’ 위험 예방… 아침에 왜 혈관질환 악화될까?

아침은 갑자기 사망하는 돌연사 위험이 높은 시간이다. 혈관질환인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출혈·뇌경색)이 악화되기 쉽기 때문이다. 특히 고혈압이 있는 사람 중에 혈관질환으로 발전한 것을 모르는 사람도 많다. 자신의 병을 알지 못한 채 아침에 위험 상황에 빠지는 것이다. 이들에게 왜 아침은 ‘위험한 시간대’일까?

자는 동안 7~8시간이나 우리 몸은 수분 공급이 뚝 끊긴다. 잠자기 직전 물을 마시지 않았다면 이런 시간이 더 길다. 그런데 몸은 자면서도 수분을 밖으로 배출한다. 땀이나 호흡을 통해 가뜩이나 줄어든 몸속 수분을 끊임없이 내보낸다. 혈액도 대부분 수분인데 공급이 끊기니 끈끈해질 수밖에 없다. 혈액의 점도가 높아져 혈전 형성이 더 쉬워져 심장이나 뇌로 가는 혈관이 막힐 수 있다. 돌연사의 위험요인인 심근경색, 뇌졸중으로 진행할 수 있다.

이미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출혈·뇌경색)을 앓고 있는 사람은 자기 직전 물 한 잔을 마시는 게 좋다. 이른 아침에 깨면 역시 물을 마셔야 한다. 간밤에 끈끈해진 혈액을 묽게 해 제대로 흐르게 하는 효과가 있다. 이들에게 물은 ‘생명수’인 셈이다. 화장실을 가기 위해 수면 중 깨더라도 혈관질환이 있는 사람은 물을 마시고 자는 게 좋다.

◆ 신진대사 촉진, 몸속 노폐물 배출, 장 운동 기여

아침에는 몸의 신진대사 가능이 떨어져 있다. 신진대사는 쉽게 말하면 몸속에서 헌 것을 새로운 것으로 바꾸는 기능이다. 노폐물도 많을 수밖에 없다. 아침 물 한 잔은 축 처진 신진대사를 끌어올리고 몸에 가득 찬 노폐물을 배출하는 효과가 있다. 자는 동안 꽉 다문 입속에는 세균이 많아 지기 때문에 간단한 양치를 먼저 하는 게 좋다.

건강에 좋은 아침 배변도 ​기상 직후 물 한 잔에서 시작된다. 자는 동안 가만히 있던 장이 물이 들어가면 움직이기 시작한다. 카페인이 든 커피도 이런 효과가 있지만 공복 상태의 위 점막을 해칠 수 있다. 맹물이 가장 좋다. 아침 물 한 잔은 결국 장의 운동을 촉진해 배변 활동에 도움을 준다.

◆ 미지근한 물, 천천히 조금씩

이른 아침 갈증이 난다고 찬 물을 들이키는 사람이 있다. 갑자기 몸에 찬 물이 들어가면 자율신경계를 지나치게 자극해 부정맥 등 심장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찬물은 체온을 갑자기 내리게 해 정상 체온을 회복하는데 에너지를 소비할 수 있다. 아침 빈속에는 미지근한 물이 좋다. 물을 마시는 속도도 중요하다. 한 번에 벌컥벌컥 들이키는 것은 곤란하다. 물의 맛을 느끼듯 천천히 조금씩 마시는 게 좋다.

40대_50대_중년고혈압노인_노년뇌경색뇌졸중뇌출혈담배사망수면수분심근경색심장운동카페인커피화장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