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서 악취가 나는 뜻밖의 이유 5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몸에서 냄새가 난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문제는 타인이 내 체취를 고약하다고 느낄 때다. 나쁜 체취를 만드는 의외의 이유를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귀 무좀 = 외이도 등 귀 내부에 곰팡이가 생기면 나쁜 냄새가 난다. 평소보다 귀지가 많아지고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외이도 진균증을 의심해야 한다. ‘귀 무좀’이라고도 부른다. 귓속 염증으로 진물이 나면 곰팡이가 서식하기 좋은 눅눅한 환경이 된다. 귀 무좀을 예방하려면 샤워 후 드라이기 등으로 귓속 물기를 잘 말려야 한다. 귀지를 파는 등 외이도를 자극하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 이어폰을 오랜 시간 사용하는 것도 삼가야 한다.

◆ 요로 감염 = 여성에게 더 흔하다. 요로에 대장균 등이 번식하면 소변을 분해해 암모니아를 생성하는 탓에 평소보다 톡 쏘는 듯한 지린내가 심해진다. 물을 많이 마셔 세균을 몸밖으로 배출하면 악취를 완화할 수 있다. 그러나 방치하면 콩팥을 손상할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치료받는 게 좋다.

◆ 스트레스 =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로하면 땀 분비가 늘면서 악취가 심해질 수 있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을 때 나는 땀은 운동할 때와 달리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데 흔히 ‘개기름’이라 부르는 지방 성분이 많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가 지방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악취를 풍긴다. 평소에 마음을 편안히 먹고 때때로 심호흡으로 스트레스를 풀면 체취를 줄일 수 있다.

◆ 옷 = 면, 실크, 모 등 통기성이 좋은 재질의 옷을 입는 게 좋다. 땀이 났을 때 빨리 증발해야 악취를 막을 수 있다. 운동복으로는 땀을 흡수하여 빠르게 말리는 속건성 재질이 유리하다. 겨드랑이 털이 많은 사람은 제모하는 것도 체취 감소에 도움이 된다.

◆ 커피 = 커피, 초콜릿, 콜라 등 카페인이 많은 음식을 과식하면 땀샘을 자극해 땀 분비를 늘린다. 또 육류와 패스트푸드처럼 단백질과 지방이 많은 음식을 먹고 흘리는 땀은 분해될 때 불쾌한 냄새를 풍긴다. 유황 성분이 많은 음식을 과하게 먹으면 체취가 고약해질 수 있다. 마늘, 양파, 양배추, 브로콜리 등이다.

곰팡이냄새단백질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무좀미생물_박테리아샤워소변스ㅡ레스스트레스악취여성_여자염증요로감염운동육류지방체취초콜릿카페인커피패스트푸드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