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대상포진 치료·억제제 ‘디스포진’ 출시

안국약품(대표이사 원덕권)은 대상포진 바이러스 감염증, 생식기포진 감염증의 치료 및 재발성 생식기 포진의 억제제 ‘디스포진정 250mg(성분: Famciclovir)’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디스포진정의 성분인 Famciclovir는 바이러스 배출기간을 유의하게 단축하고 생식기포진 병변 치유를 가속화했으며, 대상포진 급성 통증 및 증상 개선 효과가 Acyclovir와 동등하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한 Famciclovir 투여 시 대상포진 후 신경통 기간이 위약 대비 유의하게 짧다고 한다.

안국약품 관계자는 “디스포진정의 성분 Famciclovir는 높은 생체이용률(77%)을 보이고 고령 환자에게 용량조절이 필요 없으며, 생식기 포진 재발 환자가 위약대비 유의하게 적었다”며 “피부&비뇨기계 관련 신제품 Line Up을 확대하고, 해당분야 및 내과 치료제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감염대상포진디스포진안국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