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할 때 먹으면 좋은 음식 5

우울한 기분을 떨치는 데 음식 섭취가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도넛이나 치킨은 먹을 당시 입에 즐거울 뿐, 기분을 처지게 만든다. 기분이 처지면 다시 단것, 기름진 음식이 당긴다. 먹고 나면? 기분은 더욱 나빠진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우울할 때 먹으면 힘이 나는 음식,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홍합 = 아연, 요오드, 셀레늄이 풍부하다. 모두 기분을 좌우하는 갑상선 건강에 기여하는 영양소들이다. 홍합에는 또 비타민 B12가 잔뜩 들어 있어서 두뇌를 젊고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행복한 다이어트>의 저자 드류 램지 박사에 따르면, 홍합은 단백질 함량이 높은 반면 지방과 칼로리는 낮아서 체중 관리가 필요한 사람에게도 좋다.

◆ 그릭 요거트 = 우유나 다른 종류의 요거트보다 칼슘이 풍부하다. 칼슘은 몸을 깨우고 두뇌가 기분을 좋게 만드는 신경전달물질을 방출하도록 돕는다. 즉, 칼슘 섭취가 부족하면 불안과 우울을 느낄 수 있다. 기억력이 떨어지고 조바심이 나기도 한다.

◆ 근대 = 두꺼운 잎과 줄기에 마그네슘이 풍부하다. 마그네슘은 필수 미네랄 중 하나로 없으면 심장까지 멈춘다. 마그네슘은 뇌가 스트레스 반응, 회복 등을 관장하는 과정에도 깊이 관여한다. 미국 버몬트대 연구진은 우울증이 있는 이들이 마그네슘을 충분히 섭취하면 우울의 정도가 낮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근대 외에 시금치, 콩류, 호박씨, 멸치 등에도 마그네슘이 많이 들어 있다.

◆ 꿀 = 설탕과 달리 몸에 이로운 성분이 여럿이다. 예를 들어 케르세틴과 캠페롤은 염증을 줄이고, 두뇌를 건강하게 하고, 우울증을 막아준다. 오후의 티타임에 한 스푼 곁들이는 식으로 적당하게 섭취할 것. 그럼 혈당이나 체중에 문제를 만들지 않고 꿀의 이득만 취할 수 있다.

◆ 아스파라거스 =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이 풍부하다. 트립토판은 우리 몸이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을 만드는 데 있어 재료가 되는 영양소다. 견과류, 바나나, 참치, 조개류, 달걀 등에도 많이 들어 있다. 아스파라거스에는 또 엽산이 풍부하다. 엽산은 우울과 싸우는 데 기여하는 영양소.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의 50%는 엽산 수치가 낮았다.

견과류그릭요거트근대기분기분전환다이어트단백질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미네랄비타민설탕스트레스심장아스파라거스안과염증요거트우울우울감우울증우울증_우울장애지방행복호르몬홍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