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감정 표현 이해, 성별에 영향 받는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람들은 실제 감정표현에 상관없이 무의식적으로 성별에 따른 편향된 이해와 판단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화난 얼굴이 보여지고 화난 목소리가 나온다면 이를 남성으로, 기쁜 얼굴 표정과 즐거운 목소리가 나온다면 여성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영국 에식스대학교 심리학과 세바스찬 코브 박사팀은 얼굴이나 목소리가 나타내는 감정 표현을 이해하는 방식은 우리가 인식한 성별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감정(Emotion)≫ 저널에 발표했다.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이번 연구에는 감정 표현을 행복에서 화남까지, 성별을 남성에서 여성까지 조금씩 변화를 주어 만든 아바타 얼굴 121개와 사람 목소리 121가지가 사용됐다. 연구진은 세 가지 연구에 참가한 256명에게 얼굴 표정을 보여주거나 목소리를 들려주고 어떤 감정을 나타내는지와 남성인지 여성인지를 구분하라고 요청했다.

그 결과 얼굴과 목소리 모두 참가자가 판단한 감정이 이들이 인식하는 성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얼굴과 목소리가 화난 감정을 표현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참가자는 그 얼굴과 목소리가 남성일 것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높았고, 기쁜 감정을 표현했다고 생각하면 여성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높았다는 것이다.

참가자가 인식한 성별이 감정표현 판단에 영향을 미치는 방식에 남녀 간 차이는 없었지만 여성은 전체적으로 미묘한 감정 변화에 약간 더 민감했다.

연구진이 이것이 뇌의 중요한 감정 중추인 편도체의 무의식적인 활성화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뇌 깊숙이 위치한 편도체는 공격자와 같이 위협을 신속하게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지만, 성별을 판단하는 데에는 관여하지 않는다.

또한 화난 감정을 남성으로 인식하는 편향성은 싸움-도주 반응에 대비하는 진화적 이점일 것으로 추측된다.

코브 박사는 “자신이 판단한 첫인상에 너무 의존하지 않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 이번 연구가 보여준다”며 “이번 연구를 확장해 우리의 내재된 편견을 더 잘 인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감정남성남성_남자목소리성별얼굴여성여성_여자정신_심리편견편도체편향성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