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일, 향도 좋고 건강에 좋은 허브차는?

[날씨와 건강] 과일과 채소뿐만 아니라 ‘차’도 채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이 가끔 구름 많고 흐릴 전망이다. 낮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겠고, 일교차가 10도 이상으로 매우 크겠으니 옷차림에 신경 쓰고 건강 관리에 유의한다. 중부와 경기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냉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도, 낮 최고기온은 13~21도로 전망됐다.

☞오늘의 건강= 식목일은 나무 심기를 장려하고 산지(山地) 자원화를 위해 1949년 제정됐다. 지난 2006년부턴 공휴일에선 제외됐으나, 채식주의자들이 늘어나며 ‘식목일에 채식하기’가 새로운 유행으로 부상했다. 식물성 식품을 생각하면 채소와 과일이 떠오르지만, 우리가 마시는 ‘차’도 포함된다. 환절기엔 면역력이 낮아져 쉽게 질병에 걸린다. 여기에 춘곤증 피로까지 더해지면 몸은 천근만근. 건강을 증진하고 몸을 가볍게 만드는 차를 알아본다.

◆ 감기 예방부터 피부 미용까지 만능, 귤피차

귤피차는 귤의 껍질을 말린 차로, 환절기 감기 예방에 으뜸이다. 비타민C가 다량 함유돼 피로 개선, 피부 미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또, 따뜻하게 마시면 맛이 매워 체온을 상승시키고 몸의 노폐물 배출을 증진한다. 풍부한 베타카로틴은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노화 원인인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가정에서 직접 만들 땐, 식초와 소금 1TS을 물에 풀어 귤껍질을 깨끗이 씻는다. 이후 3-5일간 일광 건조하면 완성된다. 건조 시간이 길게 느껴진다면, 마른 팬을 약한 불에 올리고 껍질을 볶아 수분을 날려 만든다.

◆ 잠이 솔솔, 캐모마일

캐모마일 차는 국화과에 속하는 ‘캐모마일 꽃의 잎’을 우려 마시는 것으로, 밤에 즐기기 좋다. 캐모마일은 수면 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과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하고 숙면을 유도한다. 특히, 살균 효과도 뛰어나 피부염·구내염·인후염·관절염 등의 통증과 증상을 개선한다.

2019년 《정신의학연구저널(Journal of Psychiatric Research)》에 미 펜실베이니아대가 8주간 불면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 매일 캐모마일 추출물 1.5g을 섭취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감소하고 불안 증상도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 상큼한 맛이 당길 땐, 히비스커스

히비스커스는 붉은 꽃잎이나 열매를 말려 차 색이 루비색으로, 진한 향이 특징이다.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해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면역력 증진, 신진대사를 원활히 만든다. 특히 ‘하이드록시시트릭산’은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합성되는 것을 막아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준다.

또한, 식물성 에스트로겐을 함유해 생리통 완화 효과가 탁월하고, 퀘르세틴 성분이 나트륨 배출을 도와 생리 기간 부기를 예방한다. 히비스커스는 산도가 강한 편으로 평소 위장 질환을 앓는다면 공복에 마시는 것을 삼간다. 또, 임산부는 섭취 시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 음용을 주의한다.

◆ 볼록한 뱃살 없애려면? 보이차

보이차는 세계 10대 명차 중 하나로 보리차와 맛이 비슷하지만, 고유 향이 진하다. 보이차 속 갈산은 몸속에서 지방분해효소의 활동을 방해한다. 이는 분해되는 지방의 양을 줄여 소화 중 흡수를 막고 남은 지방이 배출되도록 돕는다. 특히, 카테킨도 지방 연소를 도와 다이어트 중 마시기 좋다.

보이차는 발효 횟수에 따라 갈산 함량이 달라진다. 발효가 많이 될수록 갈산이 많아져 지방 배출 효과가 커진다. 단, 보이차는 카페인 함량이 높아 임산부나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은 유의한다.

갈산감기감기예방귤피나무다이어트베타카로틴보이차비타민비타민C식목일지방지방분해채식춘곤증캐모마일혈액순환활성산소히비스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