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럭쿨럭… 간과하기 쉬운 의외의 암 징후 7

 

정확한 검진 받아야

기침이 계속되거나 작은 상처가 잘 낫지 않거나 이유 없이 체중이 줄거나 해도 그저 “몸이 좀 안 좋은 가”하면서 지나치기 쉽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증상들을 무시해서는 안 되며 최악의 경우에는 암의 징후일수도 있으니 정확한 검진을 받는 게 좋다”고 말한다. 암 치료시기를 놓치는 것은 이런 전조 증상을 지나치기 때문이다. 다음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 등에 소개된 간과하기 쉬운 암 징후 7가지다.

 

기침이나 쉰 목소리

기침이 오래 지속되는 데도 약으로 버티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이는 후두암, 폐암 또는 갑상샘암, 림프종의 가장 흔한 증상임을 미처 생각하지 못한 탓이다. 목 주위에 변화가 계속되면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체중 감소

전문가들은 “원인을 알 수 없는 4.5kg 정도의 체중 감소가 있다면 암의 첫 징후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체중 감소는 췌장, 위, 폐, 식도암 등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난다.

 

덩어리나 혹

암 환자 대상의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5%가 몸 안에 원인 불명의 덩어리가 있음을 감지했다. 그러나 이들 중 67%가 의사에 문의하지 않았고, 77%는 이를 심각한 질병으로 여기지 않았다. 유방이나 다른 부위를 자주 만져 덩어리 존재 여부를 살피는 것이 암 조기발견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출혈

폐암의 신호가 가 섞여 나오는 기침이라면, 대변에 묻은 피는 결장, 직장암의 표시일 수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질 출혈을 경험한 여성은 자궁이나 자궁내막암에 대한 진료가 필요하다. 유두에서 피가 새어나온다면 유방암소변의 피는 방광이나 신장(콩팥) 암의 신호일 수 있다.

 

배변 습관 변화

런던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암 환자들의 18%는 배변 시기나 대변의 양, 크기의 변화를 경험했다. 변비가 오래 지속되거나 변이 가늘어졌는데도 음식이나 약물의 영향으로만 여기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는 대장암의 전조 증상임을 알아야 한다.

 

 

 

피부의 변화

이나 주근깨, 사마귀 등의 모양 변화는 피부암의 징후일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이런 피부 변화에 무신경하다.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피부암으로 악화될 수 있는데도 단순 피부 트러블로 생각하기 쉽다.

 

소변 습관, 방광 이상

요로 감염은 여성들에게서 많기 때문에 “이번에도 요로 감염이겠지…”라며 무시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소변 습관의 변화나 방광에 통증이 있다면 신장암 및 방광암, 전립선암의 증상일 수도 있으며 이는 남녀 모두에 해당한다.

 

기침대변의양덩어리방광암변비소변습관쉰목소리암징후유방암직장암체중감소출혈폐암피부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