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비스페놀A에 노출되면 딸의 천식 위험 증가”(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환경호르몬의 하나인 비스페놀A(BPA)에 노출된 엄마에게서 태어난 여자아이가 학령기에 이르면 천식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최근《국제환경저널》에 발표된 바르셀로나 세계보건연구소(ISGlobal)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BPA는 우리 몸의 호르몬을 바꿀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내분비 교란 물질이다. 딱딱하고 투명한 플라스틱 용기, 젖병, 통조림 안감, 영수증을 만드는 데 쓰여 왔다. BPA가 함유된 용기에 뜨거운 음식을 담거나 음식을 데울 때 노출될 위험이 크다.

연구진은 유럽 6개국(스페인, 프랑스, 그리스, 노르웨이, 네덜란드, 영국) 3007쌍의 산모와 아이를 대상으로 BPA와 천식의 상관관계를 추적했다. 산모들은 BPA가 일반적으로 사용된 1999년~2010년 임신한 사람들이었는데 그들 소변 샘플의 90%에서 BPA가 발견됐다. 연구진은 그 엄마에게서 태어난 7세~11세 아이들의 폐 검사를 했다. 더해, 엄마는 그들 아이의 천식과 폐 기능에 대한 설문지를 작성했다.

그 결과 어머니의 소변에서 BPA 수치와 여자아이의 천식과 쌕쌕거림 사이에는 유의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자아이 경우엔 그런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논문의 제1저자인 바르셀로나 세계보건 연구소(ISGlobal) 소속 알리샤 아벨란 연구원은 “비스페놀은 태반 장벽을 넘어 발달 단계 동안 아이의 호흡과 면역 체계를 교란시킨다는 사실에 기반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논문을 검토한 미국 뉴욕대(NYU) 랭곤병원의 레오나르도 트라산드 교수(환경소아과 과장)는 BPA 관련 연구 중 최대 규모인 이번 연구가 BPA와 호흡기 질환 사이의 연관성을 두고 엇갈렸던 이전의 소규모 연구 결과를 말끔하게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BPA는 합성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으로 성호르몬은 태아 발달 과정에서 거의 모든 신체 기능을 형성한다”며 “자궁 속 아기의 폐가 형성될 때 BPA 같은 외인성 에스트로겐이 영향을 끼친 결과 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BPA는 염증을 유발하고 면역기능을 방해하기 때문에 그 영향에 의한 결과로도 볼 수 있다”라고도 설명했다

비스페놀 중 가장 많은 연구가 이뤄진 BPA는 태아의 이상, 저체중, 그리고 유아와 아동의 뇌와 행동장애를 유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인의 경우엔 당뇨병, 심장병, 암, 비만, 발기부전과 관련이 있다. 2020년 연구에 따르면 BPA 노출과 조기사망 간에도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변에서 BPA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10년간 사망 확률이 약 49% 더 높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BPA는 1950년대부터 음료 용기, 통조림 식품 안감, 치과용 밀봉제, 그리고 많은 장난감에 함유돼 있다. 10여 년 전 보이콧 운동이 벌어지기 전까지 젖병, 유아용 컵, 조제분유 용기를 만드는 데 사용되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2012년 젖병과 유아용 소규모 컵 제조에 이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 시켰고, 2013년부터는 유아용 조제분유 용기에도 사용하지 못하게 했다. 반면 다른 식품 관련 제품에서 BPA 사용을 금지하지 않고 있다.

비스페놀의 문제점에 대한 논문을 발표해온 독립적 생물학자인 마리셀 마피니 박사는 “이번 결과는 유럽식품안전청(EFSA)이 최근 BPA 노출과 공중보건 위험 간의 상관관계를 재평가한 것과 일치하는 중요한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EFSA는 면역체계가 BPA 독성에 가장 민감한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는데 특히 천식, 알레르기, 쌕쌕거림(천명)의 원인으로 지목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한 제조업체들이 ‘BPA 없는 대체 성분’으로 사용하고 있는 비스페놀F와 비스페놀S에 대한 분석도 함께 진행했다. 그 결과 임산부의 소변 샘플에서 극히 낮은 수준의 BPF와 BPS를 발견했으며 호흡 결과와의 일관된 연관성을 발견하지 못했다. 하지만 동물연구에서는 배아 발달을 방해하고 조산을 가져오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갑상선 호르몬 체계와 심장 부정맥의 교란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이에 대해 트라산드 교수는 이들 BPA 대체 성분이 널리 보급되기 전에 연구가 이루어진 결과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BPA 노출은 대부분 알루미늄 캔과 음료의 안감에 오염된 음식과 물을 통해 이뤄진다. 영수증 제조에 사용되는 감열지에 의한 노출이 그 뒤를 잇는다. 트라산드 교수는 가능한 한 플라스틱 제품의 사용을 피하고 사용하더라도 열에 의해 분해돼 흡수되기 더 쉬워지기에 전자레인지나 식기세척기에 넣고 돌리지 말 것을 주문했다.

CDCFDA과일기관지기관지질환남성_남자당뇨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면역_면역력모녀비만비스페놀비스페놀A사망소변식기세척기심장아기_영유아아이_어린이알레르기_알러지알루미늄에스트로겐여성_여자염증운동임신자궁저체중전자레인지조산천식치과태아행동장애호르몬환경호르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