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살려면 하루에 몇 보나 걸어야 할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하루 만보 걷기’의 건강 공식은 실은 과학이 아니라 일본 기업의 만보계 마케팅 캠페인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그렇다면 과학적 증거를 토대로 삼으면 하루 몇 보를 걷는 것이 건강과 수명에 도움이 되는 것일까. 답은 일률적으로 ‘하루 만보’가 아니라, 나이별로 조금씩 달라진다. 이는 4개 대륙에서 약 5만 명이 참여한 15건의 연구에 대한 메타 분석에서 나온 결과다.

미국 애머스트 매사추세츠대 신체활동역학자 아만다 팔루치 박사를 포함한 국제 과학자 그룹(‘Steps for Health Collaborative’)은 신체활동의 이점과 관련해 증거에 근거한 공중 보건 메시지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에서 더 많이 걷는 것이 조기사망의 위험을 낮추는데 기여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팔루치 박사는 “걸음수가 증가함에 따라 조기사망 위험이 점진적으로 감소하다가 특정 지점부터 더 이상 줄어들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조기사망 위험에 영향을 미치는 걸음수는 연령대별로 차이가 드러났다. 구체적으로 60세 이상 사람들은 하루 약 6000~8000 보를 걸으면 조기 사망의 위험이 낮아졌다. 그 이상 걸어도 장수에 대한 추가적 혜택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60세 미만의 경우 하루 약 8000보에서 1만보가 사망 위험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하루 걸음수가 모든 원인의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15건의 연구를 분석하면서 하루 평균 걸음수에 따라 참여자들을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가장 적게 걷는 그룹은 하루 평균 3500보, 두 번째 그룹은 5800보, 세 번째 그룹은 7800보, 네 번째 그룹은 1만900보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걸음 수가 많은 상위 3곳은 걸음 수가 가장 적은 그룹에 비해 사망 위험이 40~53% 낮았다. 팔루치 박사는 “아주 적은 활동을 하는 사람도 조금이라도 더 움직이는 것이 유익하다는 증거는 많다”고 말했다. 그는 “60세 이상은 6000~8000보, 60세 미만 사람들은 8000보에서 1만보를 걸으면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기 사망 위험과 관련해 걷는 속도와 결정적 연관성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걷는 속도와 상관없이 하루에 몇 보를 걷느냐가 조기 사망 위험을 낮추는 연결고리라는 의미다.

이번 연구는 작년 9월 ‘JAMA 네트워크 오픈’에 발표된 팔루치 박사의 연구 결과를 보완 확대한 것이다. 당시 연구는 하루 적어도 7000보가 중년의 조기 사망 위험을 줄인다는 내용이었다.

새로운 연구는 《랜싯 공중 보건》에 실렸다. 원제는 ‘Daily steps and all-cause mortality: a meta-analysis of 15 international cohorts’.

40대_50대_중년걷기걸음걸음수노인만보보행사망여성_여자연구운동장수중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