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은 후 ‘죽었다’는 것을 알 수 있을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추락 사고로 뇌출혈이 발생한 87세 노인의 마지막 순간을 관찰한 뇌 촬영 연구가 화제를 모았다. 죽는 순간 자신이 겪었던 중요한 사건들을 마지막으로 재생하며, 지나간 삶을 회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한 ‘우연한 발견’이었다.

여전히 미지의 영역이지만 인간이 죽은 후 뇌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의식이 있다면 얼마나 지속되는지 등을 검사하는 연구는 의학계의 뜨거운 감자다.

죽은 후에 삶을 회상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뇌의 움직임을 분석한 이 연구결과와 비슷하게 실제로 사망선고를 받은 후에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을 죽은 후에 인지할 수 있다는 연구도 있다. 두 가지 다른 연구를 연결해보자면, 자신이 죽었다는 것을 알고 생전의 추억을 빠르게 회상하는 것은 아닐까?

사망 후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 인식할 수 있어

미국 뉴욕 스토니 부룩 의과대학교 샘 파니아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심장이 정지된 후 망자(亡者)는 얼마 간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을 인식할 수 있다고 한다.파니아 박사팀은 유럽 및 미국에서 일어난 심장박동이 정지된 상태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죽음 후의 의식을 연구했다.

심장마비로 소위 ‘죽었다’ 깨어난 사람들이었다. 심장마비로 심장의 활동이 정지된 사람들은 뇌의 생각을 담당하는 부분’ 대뇌 겉질’이 심장이 멈춘 후에도 짧은 시간 동안 지속해서 작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심장이 정지된 후 ‘임상적인 죽음’에 있는 동안, 자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의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짧은 시간이긴 하지만 심장박동이 멈춘 후 뇌 기능이 작동하고 있으므로, 이는 ‘죽은 몸 안에 갇혀’있는 상태라 할 수 있다. 파니아 박사는 “의식이 살아 있기 때문에 환자가 자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은 증거는 의사가 ‘사망하셨습니다’라고 사망선고를 내릴 때, 심지어 ‘임상적으로’ 죽은 자가 이를 들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죽어가는 과정 실제로 수시간 소요

의학적으로 사망은 심장이 멈추고 모든 순환계가 기능을 잃은 순간을 의미한다. 순환계에 비해 뇌는 서서히 죽어간다. 감각을 처리하는 대뇌 피질의 뇌세포도 연쇄적으로 기능을 잃어간다. 그리고 이 뇌세포들이 모두 죽음의 경로에 닿을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 사망 직후부터 수 시간 동안 소요된다. 이렇게 뇌가 죽어가는 과정에서 사망자는 주변 사람들 말이나 행동을 인식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연구는 단순히 ‘사후에도 얼마간 뇌기능이 살아있다’라는 기존의 몇몇 연구를 뒷받침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심장마비로 사망선고를 받은 사람들이라도 소생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시사해 의미를 남기고 있다.

사망 후 뇌세포가 죽어가는 과정에서 환각 일어나기도

독일 베를린 샤리테 병원의 신경학 연구팀도 사망선고를 받은 9명의 환자에게서 심장 박동이 멈춘 후 뇌에서는 전기 신호의 일종으로 5분 정도 활동이 지속되는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 사망 후에도 뇌세포와 뉴런은 몇 분 동안 활동을 이어 나간다는 것이었다.

심장 박동과 순환이 모든 작동을 멈춘 후에는 뇌가 뇌세포에 축적된 전기 화학적 에너지를 내보내게 되는데, 이것이 곧 뇌가 죽음에 이르는 과정이라는 설명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앞에서 소개한 연구와 마찬가지로 심장의 순환 활동이 재개된다면 뇌 작동도 되돌리는 소생 가능성을 판단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연구결과로 장기 기증 시 심장의 기능이 중지된 후 2~10분 안에 사망선고를 하는 것에 대해 재논의가 필요하다는 여지도 남겼다.

사망 후 여전히 계속되는 뇌 활동은 임사체험(죽은 후의 경험)에 대한 실마리를 풀어내는 데도 활용되고 있다. 사후세계 진위 여부를 두고 논란도 많다. 심장마비로 의학적인 죽음을 겪은 5명 중 1명은 사후세계를 경험했다는 조사가 있다. 이러한 임사체험이 사실은 영적인 현상이 아니라 순환계가 멈춘 후 뇌세포가 죽어가는 과정에서 환각에 빠지는 물리적 현상으로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다.

cpr노인_노년뇌세포뇌출혈대뇌겉질사망사망선고심장심장마비심장박동심장활동의식임사체험임상적죽음죽음회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