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안좋은 곳에 살면 男 정자 비실비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기 오염이 심한 도시에 사는 남성은 정자 운동성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푸단대 연구진은 중국 전역 130개 도시에 사는 남성 약 3만 4천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과 정자 질 사이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JAMA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발표했다.

연구에 참여한 남성의 아내는 모두 난임, 불임 치료를 받은 이력이 있다. 참가자의 49%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이었고, 28%가 흡연자였다. 두 가지 모두 정자 수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다.

연구진은 대기질을 측정한 공식 기록을 사용해 참가자들이 거주하는 지역의 대기오염 수준을 확인하고 오염 정도에 따라 네 개 그룹으로 나누었다. 그런 다음 세계보건기구가 공인한 방법으로 참가자의 정자 질을 분석했다.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노출 중앙값은 46.05μg/m3이었다. 세계보건기구에서 권고하는 초미세먼지에 대한 가이드라인 상 수치는 연평균 5μg/m3 또는 하루 평균 15μg/m3이다.

분석 결과 가장 오염이 심한 도시에 사는 남성의 정자 운동성이 가장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경우 정자 운동성은 평균 52%였다. 절반을 조금 넘는 수의 정자만이 제대로 움직인다는 뜻이다. 반면, 가장 적게 오염된 지역 그룹의 경우 그 비율은 60%였다.

데이터를 이용해 계산한 결과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정자 운동성은 3.6% 감소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또한 미세먼지(PM10) 수준이 높으면 정자 운동성은 2.4% 낮아졌다. 이번 연구에서, 정자 수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유럽, 북미, 호주 등 여러 나라의 과거 연구에 따르면 남성의 정자 수는 1970년 이후 급감했으며 운동성 또한 낮아졌다. 과학자들은 이러한 추세에 심한 대기 오염이 부분적으로 책임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기 오염 노출이 정자 운동성에 필요한 단백질 합성을 방해하기 때문으로 분석된 바 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대기 오염에 대한 노출을 줄이기 위한 통제 조치가 남성의 생식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PM10PM2.5난임남성_남자단백질대기오염미세먼지불임비만생식운동정자초미세먼지흡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