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낫지 않는 구내염, 알고 보니 암일 수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0대 남성 A씨는 얼마 전 혀에 구내염이 생겼다. 약도 바르고 비타민까지 섭취했지만 호전되지 않았다. 2주 넘게 궤양으로 고생하다가 병원을 방문했는데 청천벽력같은 소리를 들었다. 구강암 중 하나인 ‘설암’ 판정을 받은 것.

흡연, 음주, 바이러스, 좋지 않은 구강위생, 불완전한 의치 등으로 인해 주로 혀의 양측 면에 발생하는 설암은 40세 이후에 발생하고 60대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최근에는 20~30대 젊은 연령층에서도 종종 발견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만약 ▲혀나 구강저의 궤양이 3주 이상 지속되거나 시간이 지나도 낫지 않고 병변이 점차 커지는 경우 ▲궤양 주변으로 단단하게 만져지는 경우 ▲가벼운 자극에도 피가 나는 경우 ▲궤양으로 인한 조직괴사로 불쾌한 입냄새가 지속되는 경우 의심해야 한다.

반면 구내염은 대부분 1~2주 이내에 병변이 좋아지며, 궤양의 가운데는 하얗고 주변은 빨간 테두리를 가져 경계가 비교적 분명하게 구별되는 경우가 많다. 재발성 구내염의 경우 발생할 때마다 궤양의 위치가 바뀔 수 있다.

김보영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크기가 작은 초기 병변의 경우 수술적 절제로 완치가 가능하나 진행된 병변에 대해서는 수술 후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치료를 추가로 고려할 수 있다”며, “병변의 크기에 따라 작게는 혀의 3분의 1에서 많게는 혀의 전체를 절제할 수도 있고, 절제되는 범위에 따라 수술 후 뺨이나 팔, 허벅지 등에서 점막 및 피부 등을 이식하여 재건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설암은 전이 속도가 비교적 빨라 조기 발견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초기에 발견하면 수술적 절제만으로도 완치할 수 있으므로 평소 구강 건강에 신경쓰고 이상 소견이 발생할 경우 이비인후과를 내원해 전문의의 진찰을 받도록 한다.

40대_50대_중년구강암구내염남성_남자방사능_방사선백병원비타민설암음주청년_20대_30대_2030피부항암흡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