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남은 음식 이렇게 보관하세요

[날씨와 건강] 음식에 따라 냉장, 냉동 보관 나눠요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나, 대구, 경북, 울릉도, 독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어제보다 1~3도 가량 더 떨어지겠고, 바람도 강해 체감 온도는 더욱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가 되겠다. 경기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며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자. 

☞오늘의 건강= 설 연휴는 끝났지만, 명절 음식은 끝나지 않았다. 전을 시작으로 떡과 굴비까지… 이 많은 음식을 한 번에 다 먹을 수도 없고 어쩌지? 잘 보관하면 더 오랫동안 맛있게 즐길 수 있다.

◆ 전

전은 조리할 때 많은 양의 기름을 사용해 쉽게 산화된다. 먹을 만큼씩 소분해 유리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양이 너무 많으면 지퍼백에 소분해 냉동 보관하자. 다시 먹을 땐 기름을 두르지 않은 팬에 굽듯이 데우면 방금 부친 맛을 즐길 수 있다.

◆ 떡

고명이 있는 떡은 랩에 한 조각씩 말아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 냉장 보관 시 수분이 날아가 표면이 딱딱해져 식감이 변한다. 남은 가래떡도 냉동 보관하자. 다시 먹을 땐 실온 해동 후 찜통에 찌면 된다.

◆ 과일

감과 배는 물이 닿으면 쉽게 물러진다. 씻지 말고 하나씩 신문지에 싸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신문지가 습도를 조절해 과일이 무르는 것을 방지한다. 사과는 후숙되면서 ‘에틸렌 가스’를 방출한다. 이때 옆 과일이 쉽게 상할 수 있다. 따라서 비닐백에 담아 따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 굴비

선물로 받으면 반가운 마음과 어떻게 보관하지? 싶은 생선이 바로 굴비다. 굴비는 습기가 스며들지 않게 한번 먹을 양만큼 랩으로 감싸 ‘냉동’ 보관해야 한다. 냉동 보관이라고 신선함이 계속 유지되는 것은 아니다. 빨리 먹어야 풍미나 식감이 좋다. 냉동 전 손질해두면 먹을 때 편리하다. 쌀뜨물에 담가 해동하면 비린 맛을 잡고 촉촉한 식감을 살릴 수 있다.

◆ 견과류

밤이나 호두 같은 견과류는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다. 날씨가 선선해 베란다에 두어도 될 것 같지만 산소와 접촉하면서 불포화지방산이 파괴돼, 아플라톡신 등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 밀폐용기에 담아 김치냉장고 또는 냉동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견과류과일굴비냉동냉장명절명절음식보관설연휴설음식연휴유통기한음식보관호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