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걸을수록 당뇨 위험 줄어든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더 많이 걸을수록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하루에 1000보 더 걸을 때마다 65세 이상 성인의 당뇨병 발병 위험이 6%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미국 당뇨병협회(American Diabetes Association) 저널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완경 후 여성의 건강 증진을 목표로 하는 WHI(Women’s Health Initiative)의 데이터를 이용해 연구를 진행했다.

당뇨병 진단을 받지 않았으면서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다양한 집단의 65세 이상 여성을 대상으로, 일주일 동안 연구용 가속도계를 하루 24시간 착용하도록 하고 이들의 건강을 최대 7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운동을 목적으로 하는 걷기뿐 아니라 평상시 일상생활에서 걷는 걸음 수까지 모두 측정하고자 한 것이다.

이번 연구의 주 목적은 하루에 걷는 총 걸음 수와 당뇨병 발병 사이의 연관성을 평가하는 것이었으며, 두 번째로는 걷을 때의 강도나 규칙적인 리듬이 당뇨병 위험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평가하는 것이었다.

결과적으로 연구에 참여한 4838의 여성 중 395명에게서 당뇨병이 발병했으며, 하루에 1천보 더 걸을 때마다 이 연구집단의 당뇨병 위험은 6%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의 성인은 거동이 불편하거나 장애가 있는 경우가 많다. 이에 따라 신체활동이 감소하면서 제2형 당뇨병 위험이 증가한다. 지금까지의 연구를 통해 식습관 개선과 더불어 규칙적인 신체활동은 성인의 당뇨병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느 정도의 강도로 신체활동을 할 것인가에서 나이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중고강도(moderate to vigorous intensity)로 걷는다고 할 때, 이는 약간 숨이 차 대화하기 어려워지는 정도를 말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70세~80세 성인의 경우, 집 주변을 한 번 도는 것만으로 중고강도의 운동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당뇨병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해 신체활동 계획을 개인에 맞게 설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거동걷기걸음노인당뇨당뇨병리듬신체활동여성_여자운동중고강도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