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과는 다른 여성 심장마비 징후 7

 

대개 가슴 통증과 함께 심장마비를 겪는 남성과 달리, 여성은 숨이 가쁘거나 현기증이 나는 등 전조가 다양하다. 전문가들은 “가슴에 코끼리가 앉아 있는 것 같은 심한 고통은 주로 남성에게 발생한다”고 말한다. 심장동맥 질환을 갖고 있는 여성 중 43%는 전혀 고통을 느끼지 않는다.

 

이렇게 증상이 불명확하기 때문에 여성들은 늦게 응급실을 찾게 된다. 심장마비 발생 3시간 이내에 치료를 받으면 생존율이 23%이지만, 1시간 이내에 받으면 50%로 증가한다. 미국의 건강, 의료 매체 프리벤션닷컴이 여성 심장마비 조기에 알아챌 수 있는 신호 7가지를 소개했다.

 

 

 

땀 분비 증가

특별한 이유 없이 얼굴이 으로 흠뻑 적셔지고, 창백해지거나 잿빛으로 변한다. 갱년기도 아닌데 갑자기 식은땀이 난다면 심장이 위험하다는 신호일 수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고마운 신호이기도 하다. 심장마비 환자 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식은땀을 흘린 이들은 다른 증상을 겪은 이들에 비해 빨리 병원을 찾았다.

 

메스꺼움과 어지럼증

심장마비 전에 여성은 소화불량을 겪거나 구토를 할 수 있다. 또한 금방 의식을 잃을 것 같은 증상을 느끼기도 한다. 속이 불편하더라도 가슴 통증이 없으면 그저 ‘뭘 잘못 먹었나?’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여성들은 심장마비와 관련해 구역질, 구토또는 속 쓰림 등 소화 불량과 유사한 증상을 경험할 가능성이 남성보다 두 배 높다.

 

 

 

불면증

거의 절반 정도의 여성심장마비가 오기 몇 주 전부터 들기 어렵거나 밤중에 잠에서 깨어난다.

 

숨 가쁨

약 58%의 여성이 숨을 헐떡이거나 호흡을 가다듬기 어려워 대화를 이어갈 수 없다고 호소했다.

 

불안감

많은 여성들이 절박한 파국의 느낌이나 공포를 겪는다. 의사들은 여성들이 왜 불안감을 겪는지 이해하지 못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는 몸이 당신에게 보내는 주의신호이므로 본능에 따라야 한다”고 말한다.

 

 

 

극도의 피로

미국 심장 협회가 심장마비를 경험한 여성 515명을 조사했다. 심장마비 발생 며칠 전이나 심지어 몇 주 전에 70%의 여성은 몸이 쇠약해지고 독감 증상과 비슷한 탈진을 겪는다. 이러한 극심한 피로로 저녁식사 준비를 할 수 없거나 노트북 컴퓨터 조차 들지 못할 수도 있다. 별다른 이유 없이 몸이 피곤하고 잠을 설친다면 주의를 기울일 것.

 

가벼운 통증

여성은 남성보다 통증을 덜 느끼지만 고통은 가슴부위에 국한되지 않는다. 흉골(복장뼈)이나 등 윗부분, 어깨, 목, 턱 등에 압박감이나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손상을 입은 건 심장인데 고통은 다른 부위에서 느껴질 수도 있다는 것. 그러나 하체가 아픈 법은 없다. 심장병 전문의 샤론 헤이즈 박사에 따르면, 심장마비와 관련한 통증은 배꼽 위에 국한된다.

 

구토불면증불안감숨가쁨식은땀심장마비어지럼증여성창백탈진통증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