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 피부 위해 가까이해야 할 식품 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들면서 칙칙해지고 상하는 피부. 시간을 돌릴 수 있는 기적의 음식은 없지만 건강에 좋고 영양소가 풍부한 식사를 꾸준히 하면 조금 더 젊어 보일 수 있다. 스스로도 그렇게 느낄 것이다. 젊음을 오래 유지하기 위해 매일 먹어야 할 음식, 영국 온라인 매체 ‘러브푸드(Lovefood)’에서 소개했다.

아몬드 = 아몬드는 피부에 좋은 필수 지방산이 풍부하다. 또한 28g 한 줌에 하루 필요량보다 많은 항산화 비타민 E가 약 7mg 들어있다. 한 연구에 의하면, 약 6개월 간 매일 아몬드를 먹은 여성의 주름과 색소침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리류 = 라즈베리, 블루베리, 딸기 등 베리류에는 콜라겐 분해를 막아주는 강력한 항산화물질이자 항염증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하다. 안토시아닌은 장내 미생물 건강을 증진시켜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골 소실을 줄일 수 있다.

올리브 오일 = 스웨덴, 그리스, 호주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단일불포화 지방, 특히 올리브 오일을 많이 먹은 사람은 버터나 마가린을 선호하는 사람에 비해 햇빛에 노출되는 부위에 주름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 콩류가 피부 손상과 주름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이유에 대한 한 가지 이론은 천연 식물성 에스트로겐(phytoestrogens)이 함유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 성분은 피부의 수분 함량을 개선하고 산화스트레스로부터 피부 세포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보카도 = 아보카도 또한 피부에 좋은 단일불포화지방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또한 강력한 항산화 물질로 꼽히는 비타민 E도 들어있다.

코코아 = 저녁에 마시는 코코아 한 잔은 피부를 가꾸는 힘이 있다. 단, 혈관을 편안하게 해주는 핵심 성분인 항산화물질 플라바놀 함량이 높은 코코아를 선택해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플라바놀 함량이 높은 코코아 한 잔은 피부로 가는 혈액과 산소 흐름을 증가시키고 자외선에 의한 화상 위험을 감소시킨다.

녹차 = 매일 녹차 한 두 잔을 마시면 피부 손상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종류의 차라도 좋지만, ECGC(epigallocatechin gallate)라는 주요 항산화물질이 가장 많이 들어있는 녹차를 마셔보자. 세포 배양 연구를 통해 오염으로 인한 피부 노화를 막아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키위 = 밤에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피부가 상하고 주름이 생긴다. 밤에 편안하게 수면을 취하기 위해 잠자리에 들기 전 멜라토닌 성분이 들어있는 키위를 두어 개 먹어보자. 소규모 임상 실험에서, 불면증이 있는 사람들은 잠자리에 들기 전 키위를 먹은 후 수면의 질이 향상되어 낮에 활동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화녹차동안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미생물_박테리아베리불면증비타민수면수분스트레스식물아몬드아보카도에스트로겐여성_여자염증올리브오일자외선젊음주름지방코코아키위피부항산화햇빛_햇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