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당길 때 먹으면 좋은 건강식품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소위 ‘당 땡긴다’고 하는 당 욕구가 있다. 단 것이 당겨 달짝지근 달콤한 것이 먹고 싶은 시간. 건강까지 챙겨야 한다면 마냥 캔디나 캐러멜, 과자 같은 것만 먹고 있을 수 없다.

물론 달콤하면서도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제철 과일은 간식으로 좋은 선택이다. 과일 외에 단 걸 먹고 싶은 욕구도 채워주고 건강에도 좋은 간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미국 건강정보 포털 웹엠디(WebMD)에서 소개한 달콤하면서도 건강에 좋은 식품들을 알아본다.

◆ 사과칩 = 사과의 천연 화합물은 심장질환, 당뇨, 일부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바삭한 사과칩을 만들어 먹어도 좋다. 간단하게 식품건조기를 이용하거나 전자레인지, 에어프라이어, 오븐을 이용해 만들 수 있다.

◆ 시리얼 = 하루 중 언제 먹어도 훌륭한 간식이다. 저지방 우유나 무설탕 식물성우유와 함께 먹는다. 100% 통곡물이며 1회 분량에 설탕이 6g 이하인 제품을 고르도록 한다. 단맛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비타민, 미네랄, 섬유질 또한 섭취할 수 있다.

◆ 그릭요거트= 일부 요거트 제품에는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양보다 더 많은 양의 설탕이 들어있다. 저지방 플레인 그릭요거트에 시나몬을 넣어 섞어 먹어보라. 뼈 건강에 좋은 칼슘과 포만감을 오래가게 하는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다. 장 건강에 좋은 프로바이오틱스도 들어있다.

◆ 홈메이드 스무디 = 대부분의 과일 스무디에는 설탕과 나트륨이 들어있기 때문에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것이 건강에 더 좋다. 무지방우유나 무설탕 식물성우유 반 컵에 과일 한 컵, 무지방 플레인 그릭요거트 약 170g을 블렌더에 넣고 30초 이상 갈아서 마신다.

◆ 대추 = 대추에는 천연당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요리할 때 종종 감미료로 쓰이는 이유다. 말린 대추에는 섬유질, 비타민 B6, 칼륨과 망간과 같은 미네랄도 들어있다. 당뇨가 있는 사람은 너무 많이 먹지 않도록 주의한다.

◆ 오트밀 = 미리 맛을 낸 제품에는 설탕이 많이 들어있을 수 있으므로 직접 만들어 먹는 것이 가장 좋다. 무지방우유나 식물성우유를 넣은 퀵오트(quick-cooking oats) 1인분을 준비한다. 여기에 메이플시럽 1 큰술을 넣고 시나몬 가루를 뿌린 후 말린 과일 1/4 컵을 더한다.

◆ 다크초콜릿 = 86% 다크초콜릿 약 15g에는 설탕이 단 2g가량 들어있다. 하지만 단 걸 먹고 싶은 갈망을 충족시켜 줄만큼 맛이 풍부하고 진하다. 또한 다크초콜릿에는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플라바놀(flavanols)이라는 성분이 들어있다.

◆ 얼린 포도 =시원하게 단것이 당길 때는 씨 없는 포도를 얼려서 먹어보자. 얼리면 단 맛이 더 강해진다. 씻어서 말린 후 냉동실에 한 두 시간 정도 넣어두었다 먹는다.

간식건강과일그릭요거트다크초콜릿단백질당뇨대추미네랄비타민사과칩스무디시리얼식물심장오트밀지방초콜릿프로바이오틱스플라바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