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에 든 항균물질 트리클로산, 장 손상 유발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약 장난감 등 다양한 소비재에서 발견되는 항균물질 트리클로산과 장내 미생물군 및 장내 염증을 연관 짓는 연구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트리클로산의 유해성을 유발하는 박테리아와 특정한 효소를 밝혀낸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채플힐 노스캐롤라이나대(UNC)와 에머스트대, 홍콩침례대가 참여한 국제 연구팀은 쥐 실험을 바탕으로 특정한 박테리아 효소가 장 손상을 유발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UNC 의대 화학 및 미생물학 매튜 레딘보 교수는 “주범인 박테리아를 밝혀냄으로써 염증성 장 질환의 진단 예방 치료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연구는 트리클로산의 독성을 보여주었지만 이번 연구는 장의 미세한 개체군에 생긴 변화를 더 자세하게 밝혀냈다. 연구팀은 트리클로산과 특정한 장내 미생물 효소, 대표적으로 장내 미생물 베타-글루쿠로니다제(GUS) 단백질을 연결짓고, 이 효소가 트리클로산을 활성화함으로써 장에 대혼란을 일으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어 연구팀은 마이크로바이옴 표적 억제제를 이용해 장내 트리클로산 구동을 차단했다. 이 과정을 차단하면 대장 손상과 염증성 장질환의 하나인 대장염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이는 염증성 장질환(IBD) 관리에 대한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한다. 연구팀은 환경 화학물질이 장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더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트리클로산은 과거 항균 비누에 널리 사용됐다. 그러나 2016년 미 식품의약국은 가정과 병원 등에서 쓰는 항균 비누 등이 내성을 가진 박테리아를 더 많이 키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이같은 제품의 트리클로산 사용을 금지했다.

그럼에도 트리클로산은 화장품, 요가 매트, 운동복과 장비 등에 세균 오염을 줄이기 위해 첨가되는 성분으로 일상 곳곳에서 접할 수 있다. 또한 치은염을 예방하는 것으로 밝혀져 FDA 승인아래 많은 치약에도 사용된다. 연구팀은 “트리클로산은 위장관에서 쉽게 흡수되는 것으로 보인다. 장 손상 가능성을 고려할 때 트리클로산과 관련 화합물의 안전성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실렸다. 원제는 ‘Microbial enzymes induce colitis by reactivating triclosan in the mouse gastrointestinal tract’.

단백질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_박테리아염증염증성장질환운동장염치약트리클로산항균물질화장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