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병의 근원은 염증, 항염 식품은?

[날씨와 건강] 몸속 염증만 없애도 건강한 삶 유지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충남과 전라, 제주도는 흐리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점차 흐려질 전망이다. 경기 북부와 강원 산지에서 아침 기온이 -15도 이하, 중부지방은 -10도 이하로 내려가는 곳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도, 낮 최고기온은 -4~5도로 예보됐다. 강추위는 당분간 계속되겠으니, 노약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시 체온 유지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수도관 동파에 대비하고 난로와 난방기 사용 시 화재에 유의하자.

☞오늘의 건강 = 지난 2019년 ≪내과저널(Journal of Internal Medicine)≫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염증 유발 식단이 심혈관 질환과 암 사망률, 흡연자의 수명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스웨덴 카롤린스카대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항염 식단이 조기 사망 위험을 18% 줄이고,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20% 줄인다고 밝혔다.

미국국립보건원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체내 염증은 암 위험도 높인다. 특히 염증이 만성화되면 세포의 돌연변이 증식이 더 활성화되고, 암세포가 발생할 확률도 증가한다. 항염증 식품을 챙겨 먹는 것으로 우리 몸속 염증을 제거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는 건강한 지방 중 하나다. 불포화지방이 풍부해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 항산화제인 올레오칸탈은 이부프로펜과 같은 항염증 약물과 동일한 효과를 낸다. 미국관절염협회는 올리브유가 염증과 통증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고도 발표했다.

◆ 견과류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심혈관 질환, 뇌졸중 및 심장마비의 위험을 줄여준다. 견과류마다 영양소가 다른데, 브라질너트는 ‘셀레늄’이 풍부하다. 셀레늄은 체내 활성 산소를 줄이는 항산화 작용을 해 세포가 손상되는 것을 막는다.

아몬드도 활성산소를 없애고, 혈관을 맑게 해준다. 최근에는 아몬드가 만성염증이 생기는 것을 막아줘 대사증후군 같은 만성질환까지 예방한다는 결과도 있다.

◆ 불포화지방이 풍부한 생선

생선 중 연어, 정어리, 청어, 고등어, 멸치는 오메가3가 매우 풍부하다. 대사증후군, 심장질환, 당뇨병, 신장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염증을 감소시킨다. 이뿐만 아니다. 오메가3는 중성지방을 제거해 혈전 생성을 막고 뇌세포 간 연결을 원활히 해 인지 능력도 향상시킨다.

◆ 녹차

녹차에 들어있는 EGCG는 사이토카인 생성과 세포 내 지방산 손상을 감소시켜 염증 생성을 억제한다. 또한, 카테킨은 체내 활성 산소를 제거하고, 노화 방지와 다이어트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 양파

알리신과 더불어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억제하는 아피제닌이 풍부하다. 특히, 퀘세틴(Quercetin)은 체내 활성산소를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퀘세틴은 관절염 예방과 천식 치료에도 효능이 있을 만큼 염증 억제 효과도 뛰어나다.

견과류고등어녹차뇌세포당뇨대사증후군만성염증불포화지방사이토카인생선셀레늄신장질환알리신양파연어염증오메가3올리브유지방지방산콜레스테롤항산화항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