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 코로나 앓은 후 집 청소는 어떻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감염 후 재택 치료가 의무화되면서 집 환경도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아픈 몸이 다 낫고 난 후에도 집 안 곳곳에는 세균과 바이러스가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다.

현재까지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유리에서 최대 4일, 플라스틱과 스테인리스 스틸에서는 최대 7일까지 생존, 천에서는 2일, 종이에서는 3시간을 버티는 것으로 밝혔다. 독감 바이러스는 일부 표면에서 약 24시간 동안 생존할 수 있으며, 흔히 장염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는 며칠에서 길게는 몇 주까지 살아남아 있기도 하다.

이렇게 여전히 남아있는 세균을 없애는 방법을 알아야 집 안에 질병이 퍼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청소해야 할까. 미국 건강정보 포털 웹엠디(WebMD)를 통해 알아본다.

청소 후 소독하기 = 가족이 모두 건강할 때에는 비눗물로 닦아내는 것만으로도 충분할 수 있다. 하지만 집 안 누군가 독감에 걸렸거나 설사나 구토를 한다면 살균이나 소독을 해야 한다. ‘소독제(disinfectant)’라고 표기된 청소 세제를 사용하거나, 락스 같은 염소계 표백제 1/4컵과 뜨거운 물 약 3.5리터를 섞어 청소한다.

청소용 스펀지는 전자레인지에 돌리거나 버리기 = 세균은 습한 곳을 좋아한다. 이런 이유로 주방이나 화장실에서 사용하는 스펀지는 병을 퍼뜨리는 완벽한 도구가 된다. 스펀지 대신 극세사 천을 사용해보라. 일반 면 소재 천보다 박테리아와 기타 세균을 더 잘 흡수한다. 꼭 스펀지를 사용하고 싶다면, 물에 적셔 전자레인지에 2분 동안 돌린 후 사용한다.

장갑 끼기 & 손씻기 = 청소할 때에는 일회용 고무장갑, 비닐 장갑, 라텍스 장갑 등 손을 보호할 수 있는 장갑을 끼도록 한다. 청소하는 동안 손에 세균이 묻을 수도 있고 독한 제품 사용으로 피부가 상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청소 후에는 버리고, 손을 깨끗하게 씻도록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장소마다 다른 청소도구 사용 = 화장실 세균이 주방으로 옮겨가지 않도록 주의하라. 각 방마다 다른 청소도구를 사용해 세균이 퍼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말이다.

청소는 욕실부터 = 화장실은 보통 집 안에서 세균이 가장 많이 사는 곳이다. 가족 중 누군가 아플 때에는 더욱 그렇다. 표백제와 뜨거운 물을 섞어 소독한다. 변기 물내림 버튼, 수도꼭지, 수납장 손잡이, 문 손잡이, 전등 스위치 등 꼼꼼하게 청소한다.

주방 = 장염 바이러스는 아주 작으며 음식이나 조리대에 쉽게 침투한다. 몸이 아픈 사람은 48시간 동안 아무 증상이 없을 때까지 조리를 하지 않는다. 손이 닿은 부분은 모두 소독한다.

침실 = 베개 커버는 매일 교체하되 침대 시트는 더러워지면 교체해도 된다. 하지만 설사나 구토 증상이 있다면 더러워진 옷, 침대 시트 등은 즉시 세탁한다. 가능한 한 뜨거운 물에 비염소계 표백제를 사용해 세탁하고, 가장 뜨거운 온도로 건조시킨다. 침대 주변에 있는 물건도 소독한다.

가족실 & 거실 =독감 세균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약 1미터까지 퍼질 수 있다. 만약 아이가 아팠다면, 어떤 물건을 입에 넣었을지 생각해보고 그 물건을 모두 청소하도록 한다. 리모컨, 휴대폰, 컴퓨터 키보드, 문 손잡이, 전등 스위치, 자동차 키 등 꼼꼼하게 청소한다. 민감한 전자제품의 경우, 소독제를 뿌린 천으로 부드럽게 닦는다.

가족구토노로바이러스독감_인플루엔자_플루_신종플루락스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미생물_박테리아바이러스비염살균세균소독소독제손씻기아이_어린이장염재택치료청소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표백제피부화장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