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셀린을 상비약으로 갖춰야 하는 이유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석유 젤리(petroleum jelly)로도 불리는 바셀린은 원유에서 휘발유, 등유 등을 증류하고 남은 잔여물을 정제하여 만든 혼합물이다. 바셀린(Vaseline)은 석유 젤리 제품의 상표명이지만 일반 명사화했으며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된 외래어다.

화석연료에서 나온 화학물질이라니 왠지 찜찜한 생각도 들지만, 보습 및 외상치료 효과가 탁월해 다방면에 사용된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바셀린의 효능과 용도를 정리했다.

◆상처 보호 = 베거나 덴 상처에 바르면 일종의 코팅 효과가 발생한다. 2차 감염을 막고 상처 부위가 붉게 부어오르는 걸 완화한다. 상처에 바셀린을 바르면 그냥 방치했을 때보다 치유 기간을 절반 이하로 단축할 수 있다.

◆피부병 = 건선, 습진, 아토피 피부염이 생긴 부위에 바를 수 있다. 건조해서 갈라지고, 긁다 보면 상처가 더 커지는 피부병들이다. 바셀린을 바르면 가려움과 염증을 완화하고 환부를 촉촉하게 유지한다. 자극이 적어 아토피가 있는 아기(생후 3주 이상)에게도 쓸 수 있다.

◆보습 = 피부가 얇은 눈가 보습을 위해 바를 수 있다. 눈화장을 지울 때 사용해도 좋다. 손톱이 잘 부러진다면 바셀린을 발라 건조해지는 걸 막을 수 있다. 물로 손을 씻고 손톱이 아직 촉촉할 때 살짝 두드려 바른다.

◆겨울 피부 = 겨울에 조깅, 등산 등 야외 활동을 하면 아무리 옷을 껴입어도 시린 부위가 있다. 이마, 코 등 누출 부위다. 칼바람을 장시간 맞으면 타는 듯한 작열감, 발적, 가려움을 느낀다. 화상과 비슷한 증상의 윈드 번(windburn)이다. 찬바람을 맞기 전 노출 부위에 바셀린을 미리 발라두면 예방할 수 있다.

◆물집 예방 = 반복적으로 닿거나 쓸릴 수 있는 부위에 미리 발라두면 물집과 찰과상을 예방할 수 있다. 이를테면 달리기에 앞서 허벅지나 뒤꿈치에 미리 바르는 식이다.

◆치질 = 혈관이 불거지거나 갈라진 항문의 통증을 누그러뜨릴 수 있다. 항문 안팎으로 바셀린을 바르면 가려움이나 통증이 덜해지고 대변을 편하게 배출할 수 있다.

건선건조겨울_추위대변등산물집바셀린상처석유젤리손톱습진아기_영유아아토피염증치질치질_치루_치핵피부피부병항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