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몰아볼 때 유의할 것들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속극 여러 회를 통째로 공개하는 스트리밍 서비스(OTT)가 일반화하면서 시리즈물을 한 번에 ‘몰아보는’ 사람도 늘었다. 영어권에서는 ‘빈지 와칭(binge watch)’이라 부른다.

장시간 꼼짝않고 TV를 보는 게 건강에 좋을 리 없다. 그러나 사람을 만나기 힘든 팬데믹 시절, 이만한 심심파적도 없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몰아보기 와중에 건강을 챙길 방법을 정리했다.

◆어둡게 = 장시간 시청으로 가장 혹사당하는 게 눈이다. 먼저 거리. 화면 크기와 해상도에 따라 제조사가 권장하는 거리를 유지하는 게 좋다. 화면 중앙이 눈높이보다 10cm 정도 낮으면 목이 편해진다.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박여야 안구가 건조해지지 않는다. 화면 밝기는 가능한 한 어둡게 조절하고 틈틈이 먼 곳을 보며 눈을 쉬어야 한다.

◆덕용 금지 = 영화나 드라마를 볼 때 빼놓을 수 없는 게 스낵이다. 스토리에 빠지면 무의식적으로 먹게 돼 양을 조절하기 어렵다. 덕용 혹은 패밀리 사이즈보다 작은 포장이 건강에 유리하다. 안 먹는 게 더 좋지만, 먹는다면 지방과 나트륨이 적은 쪽이 바람직하다. 짠 양념을 잔뜩 뿌린 감자튀김보다 소금을 덜 친 팝콘이 그나마 낫다.

◆똑바로 = 등을 기댈 수 있는 의자에 허리를 펴고 앉아야 허리, 목, 척추에 부담이 덜하다. 가끔 일어나 시청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TV 시청뿐만 아니라, 30분에 한 번꼴로 일어나 몸을 움직이면 특정 부위에 과도한 하중이 실리는 걸 예방한다.

◆밤샘 금지 = 몰아보기 계획은 적어도 8시간 안팎의 수면 시간을 지키는 선에서 세워야 한다. 드라마 몰아보기로 잠이 부족해지면 일상이 망가지고 심장 질환, 우울증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무엇보다 몰아보기가 습관이 돼서는 안 된다. 어쩌다 한 번 휴일 낮에 즐기는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 정도여야 한다.

◆우울감 = 온종일 TV만 보고난 뒤끝에 고립감과 우울감이 몰려오기 쉽다. 대개 혼자서, 움직이지 않고, 잠을 줄여가며 하는 행위인 탓이다. 야외 활동으로 햇볕을 쬐고 운동을 하거나 가족, 친구와 어울려 우울감을 떨쳐내야 한다.

TV가족감자칩건강과자관절드라마밤샘수면심장우울증_우울장애운동자세지방취미친구코로나티비햇빛_햇볕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