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 채소 먹이는 법 5

[사진=Patrick Foto/shutterstock]
아이에게 채소 먹는 습관을 들이고 싶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거울 = 아이들은 부모를 따라 한다. 나이가 어릴수록 그렇다. 아이에게 잔소리를 하기 전에 나는 어떤지 살필 것. “만약 부모가 당근도, 브로콜리도 맛있게 먹는다면 아이들도 그러려고 노력할 것”이라는 게 어린이 전문 영양학자 사라 알몬드 부셸의 말이다.

▲ 정직 = 카레를 끓일 때, 햄버거 속을 만들 때, 당근이건 호박이건 양배추건 잘게 다져 듬뿍 넣고 싶은 충동을 느낄 것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볼 때, 아이를 속여 야채를 먹이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완두콩이나 오이처럼, 어린 아이에게 무난한 채소부터 시작해 범위를 넓혀가는 게 좋다.

▲ 참여 = 아이에게 영양학 강의를 하지 말 것. 아이들은 당근이 눈에 좋은지, 시금치에 비타민이 풍부한지, 관심 없다. 대신 아이와 함께 요리를 하라. 샐러리에서 무슨 냄새가 나는지, 가지의 촉감은 어떤지, 느낄 기회를 주라는 것이다. 장을 볼 때, 고추건 배추건 아이가 고르게 하는 것도 마찬가지. 직접 선택하고, 씻고, 조리한다면, 아이가 그 채소를 먹을 확률은 훨씬 높아진다.

▲ 반복 = 식탁에 채소를 매끼 꾸준히 올리는 게 좋다. 밥을 먹을 때면 언제나 나물 반찬이 나온다는 사실을 아이가 인지하게 되면, 거부감 대신 친근감이 생길 수 있다.

▲ 보상 = 아이가 당근도 양파도 골라내지 않고 오므라이스 한 접시를 다 먹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여러 방법이 있겠지만, 한 가지는 명심해야 한다. 절대 음식을 상으로 내걸지 말 것. “거기 채소 다 먹으면, 푸딩 줄게” 말하는 순간 아이는 푸딩은 상이며 채소는 벌이라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끼니덩근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보상부모비타민식탁아이아이_어린이야채양배추양파오므라이스오이육아채소편식푸딩햄버거호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