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을 튼튼하게 하는 습관 4

 

전문가들은늦은 저녁 고기 회식, 음주, 흡연,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에 노출된 사람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대장암에 노출돼있다 말합니다. 동시에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게 되면 대장 건강을 지킬 있다고 조언합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건강을 지키는 생활습관을 알아봅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 아침에 일어나면 한잔

배변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아침식사 직후입니다. 우리 몸에 음식물이 들어오면 결장에 쌓여 있던 대변 재료가 직장으로 이동하면서 자극이 대뇌 피질로 전달되어 배변 욕구가 일어납니다.

이것을대장 반사운동이라고 하는데, 아침식사 후가 가장 강합니다. 배변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데는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한잔을 마시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물이 마땅치 않다면 우유도 좋습니다. 배변을 제대로 하지 못해 변에 섞인 독성 물질이 장기간 대장을 자극하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집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 반찬은 채소, 후식은 과일 위주로

하루 200그램 이상의 채소와 과일을 먹읍시다! 야구공 크기의 과일 2, 채소 2접시, 나물 접시 분량이 각각 200그램 정도 됩니다. 과채류의 색이 진할수록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 발암 물질을 막아줍니다.

색깔마다 비타민 C, 베타카로틴, 안토시아닌, 엽산 억제 물질이 다르므로, 다양한 색깔의 채소와 과일을 고루 먹으면 좋습니다. 엽산을 충분히 섭취하면 대장암과 대장 용종 위험이 40~60%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사진=suriya
yapin/shutterstock]

 

3. 회식 메뉴는 생선닭고기로

적색육(붉은 고기) 소화 과정에서 발암 물질인 니트로소 화합물을 생성합니다. 적색육에 함유된 철은 소화되면서 역시 발암 물질인 이온으로 바뀝니다.

1주일에 이상 적색육을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30~40% 올라갑니다. 회식 메뉴에 닭고기 백색육이나 생선을 포함시키는 것이 나은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 꾸준한 운동

귀가하면 땀이 정도로 운동을 합시다(덥지만…) 주변을 뛰는 조깅이나 산책, 줄넘기 등이 좋습니다.

운동은 장의 움직임을 촉진해 변비를 예방하고, 면역체계를 강화해서 대장암을 예방합니다. 미국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대장암 위험이 30%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