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나타나는 건강 이상 징후 3

 

눈은마음의 창이라고 불립니다. 눈빛만으로도
사람의 됨됨이를 파악할 수 있다는 이유죠. 사실 눈이 상대의 인격을 평가하는 기준이 될 수는 없지만
건강을 평가하는 기준은 될 수 있습니다.

이유인 즉 ! 눈 상태를 통해
건강 이상 유무를 체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프리벤션닷컴
따르면, 눈과 건강 사이에는 다음과 같은 연관성이 있다고 합니다.




1. 시력
저하와 우울증


디 어메리칸 저널 오브 제리애트릭 사이카이어트리(The American Journal of Geriatric Psychiatry)’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고령자가 겪는 우울증은 시력 저하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합니다

노인성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시력이 빨리 나빠진다는 이유죠 우울증과 시력 저하를 겪고 있는 고령자는 전문의의
상담을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2. 눈꺼풀
떨림과 과로


과로를 한다거나 잠을 제대로 못자면 눈꺼풀이 떨리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눈 주변이 파르르 떨리기 때문에 신경이 쓰이는 증상입니다.

피로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라면 휴식을 통해 회복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증상이 장기적으로
지속되고 떨림의 강도가 점점 심해진다면 안검 경련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안검 경련은 종양, 뇌출혈 등이 원인이 돼 일어나기도 하므로 눈 주변의 떨림이 계속된다면 꼭 안과 상담을 받아야 합니다.




3. 망막염과
스트레스


극심한 스트레스가 지속되면 중심성 망막염의 위험률이 높아집니다. 망막에 물이 고이는 이 증상은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망막 조직의 혈관에 손상을 입혀 나타납니다.

만약 눈에 물집이 일어나 부풀어 오르고 시야가 흐릿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이 질환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중심성 망막염은 마음을 안정시키고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 낫는 병이므로 무엇보다 심신의 안정을 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