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늙게 만드는 뜻밖의 요인 4

 

얼굴
피부 상태가 예전 같지 않다고 느낄 때가 부쩍 잦아졌다면 노화를 촉진시키는 몇 가지 요인이 작용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러한 요인은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아 눈치 채기 어렵습니다. ‘프리벤션닷컴에 따르면 피부 노화를 지연시키려면 좋은 화장품만 쓸 게 아니라 몸 안팎을 함께 관리해야 합니다.

 

 

 

 

 

[사진=colnihko/shutterstock]

 

1. 좋은
지방을 적게 섭취한다


몸매 관리를 위해 지방 섭취를 지나치게 제한하다보면 오히려 피부가 상하는
부작용이 일어납니다. 피부가 건조하고 거칠다면 지방 결핍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의미죠

피부 세포를 비롯한 인체 세포막은 포화 지방산으로 구성돼 있어 지방 섭취가 필수입니다. 오메가-3 지방산을 제공하는 생선, 견과류,
코코넛오일 등이 건강한 지방을 제공하는 식품입니다.



[사진=pathdoc/shutterstock]


2. 스트레스가
많다


적당한 스트레스는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생활의 활력소가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과도한 스트레스는 피부로 가는 영양분을 빼았습니다.

피부는 신체 기관 중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위이기 때문에 신체는 필요한 영양소를 피부에서 충당합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아드레날린, 노르아드레날린 등이 생성되는데 이에 대항하기 위해 마그네슘, 비타민 C 등의 영양분을 필요로 하게 됩니다.

마그네슘과 비타민 C는 피부를 구성하는 단백질인 콜라겐을 합성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영양분이기
때문에 부족해지면 피부가 상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진=stoatphoto/shutterstock]


3. 호르몬 변동이
있다


여성은 생리 전 증후군이나 폐경기 증후군으로 호르몬 수치가 급변합니다. 이로 인해 침체된 기분을 북돋우기 위해 정제된 탄수화물과 설탕을 찾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인슐린 호르몬 분비가
촉진됩니다.

체내 염증 수치가 높아지고, 피부
탄력을 유지시키는 콜라겐과 엘라스틴을 파괴하는 효소가 생성됩니다. 만약 설탕이 든 음식이 계속 당긴다면
좋아하는 음악을 틀고 3분만 신나게 춤을 춰보자. 어느새
단 음식에 대한 욕구가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사진=
Photographee.eu/shutterstock]


4. 수면, 휴식이 부족하다

피부가 재생되는 과정은 수면 시간에 가장 활발히
일어납니다. 잠자는 시간이 부족하다거나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피부가 온전하게 회복되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잠이 부족하면 공복 호르몬인 그렐린 수치가 높아진다는 점도 문제죠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소 6.5시간
이상 자지 않으면 그렐린 분비량이 증가해 허기가 지게 된다고 합니다. 이는 탄수화물 음식에 대한 식욕을
높이는 무서운 시간이죠!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