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재촉하는 비…술 조심!


기다리지 않아도 오고
기다림마저 잃었을 때에도 너는 온다.
어디 뻘밭 구석이거나
썩은 물 웅덩이 같은 데를 기웃거리다가
한눈 좀 팔고 싸움도 한 판 하고,
지쳐 나자빠져 있다가
다급한 사연 들고 달려간 바람이
흔들어 깨우면
눈 부비며 너는 더디게 온다.
더디게 더디게 마침내 올 것이 온다.
 
이성부의 시 ‘봄’이 어울리는 날씨. 남서쪽에서부터 비구름과 함께 봄이 다가옵니다. 오전에 미세먼지 ‘한때 나쁨.’ 마스크와 우산 함께 갖고 나가셔야 할 듯. 처마 끝에 똑똑 듣는 봄비에 괜히 감상에 젖어 과음 마시길….

<사진=Shutterstock>​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