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지식인 에밀 졸라의 명언 10개

○내가 무엇 때문에 태어났는지 묻는다면 예술가로서 이렇게 대답할 것이다. 소리치며 살기 위해서라고. If you ask me what I came to do in this world, I, an artist, I will answer you: “I am here to live out loud.”

 
○진실에 입을 다물고 그것을 땅 아래 묻으면 진실은 거기서 자라날 것이다. If you shut up truth, and bury it underground, it will but grow.
 
○진실은 행진하고 있으며 누구도 멈추게 할 수 없다. The truth is on the march and nothing will stop it.
 
○재능이 없는 예술가는 아무 가치가 없지만, 작품이 없다면 재능도 가치가 없다. The artist is nothing without the gift, but the gift is nothing without work.
 
○사람들은 오만해지기 마련이다. 확실히, 모든 것을 가질 수 있고 모든 것을 안다고 상상하면서. One must be arrogant, indeed, to imagine that one can take everything in one’s hand and know everything!
 
○사람은 인생의 전반기에 행복을 꿈꾸고 나머지 반은 후회와 두려움으로 보내지 않나요? Did not one spend the first half of one’s days in dreams of happiness and the second half in regrets and terrors?
 
○아이디어 역시 하나의 행동이다. Idea is an action, too.
 
○행동하고 창조하고 환경과 싸우라. 이기든 지든 그것이 건강한 사람의 삶이다. To act, to create, to fight with the circumstances, win or be defeated – that’s the life of a healthy person.
 
○화는 늘 나쁜 조언자가 된다. Anger is always a bad advisor.
 
○최소의 진보조차도 몇 년의 고통스러운 작업을 요구한다. Even the smallest progress requires years of painful work.
 
“(드레퓌스 사건의) 군인과 성직자 같은 겁쟁이, 위선자, 아첨꾼은 한 해에도 100만 명씩 태어난다. 그러나 잔 다르크나 에밀 졸라 같은 인물이 태어나는 데에는 5세기가 걸린다.”
 
1840년 오늘은 미국의 문호 마크 트웨인이 극찬한 에밀 졸라가 태어난 날입니다. 졸라는 유대인 장교 알프레드 드레퓌스가 간첩 누명으로 종신형을 선고받자 하루 반을 꼬박 새워 반박 칼럼을 써서 《오로르》지에 ‘나는 고발한다’는 제목으로 발표했지요. 프랑스 사회가 들고 일어나서 졸라는 프랑스 언론에 글을 게재할 수가 없게 됩니다. 법원은 졸라에게 징역형을 선고했고, 정부는 레종 되뇌르 훈장도 박탈합니다. 졸라는 영국으로 망명했다가 돌아왔지만 ‘의문사’를 당합니다. 나중에 독일에서 히틀러가 집권하자 유대인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에밀 졸라의 모든 책들을 불태워버린 일화도 유명하죠?
 
졸라는 에두아르 마네가 ‘올랭피아’라는 그림을 그렸다가 비평가들로부터 “신화의 여인이 아니라 동시대의 여인을 표현한 저질작품”이라며 집중포화를 받았을 때에도 홀로 나서서 사실성의 가치에 대해서 변호했습니다. 위 그림은 마네가 감사의 표시로 그려준 졸라의 초상화입니다. 뒤에 ‘올랭피아’ 그림이 보이죠?
 
우리나라의 많은 지식인들이 프랑스의 ‘똘레랑스(관용)’을 배워야 한다고 이야기하지만, 졸라 같은 지식인들의 고독한 용기가 없었다면 똘레랑스가 불가능했을 겁니다. 정치, 사회적 이슈에 대해서 자신과 의견이 다르면 집단 린치를 가하는 우리 사회에서 지식인의 역할에 대해서 생각하게 됩니다. 
우리 사회는 (선동꾼들에게 환호하고) 용감한 지식인에게 비난을 퍼붓고는 그가 옳은 것으로 드러나도 반성하거나 뒤늦은 박수를 보내지 않습니다. 옳은 일을 하면 소송에 시달리고 비난, 저주, 협박 속에 갇히기 십상입니다. 그래도 지식인은 고독할지언정 바른 길을 가야한다고 믿습니다. 저도 계속 그 길을 가겠습니다. 졸라의 말마따나 행동은 그 자체로 큰 보상을 주니까요. Activity carries a big reward in itself.

[오늘의 건강] 개나리 진달래 활짝… 건강을 위해선?

파란색 하늘에 깨끗한 공기, 포근한 기온의 ‘진짜 봄’이 찾아왔습니다. 꽃들도 몸을 비틀며 봉오리를 벌리고 있지요. 개나리와 진달래는 꽃망울을 터뜨렸고 벚꽃 무리도 남에서 우르르 북진하고 있습니다. 꽃길을 걸으며 꽃의 자태를 눈에 담고 향기를 맡는 것이 건강에는 무척 좋습니다. 봄꽃들이 알레르기의 주범으로 꼽히는데 정말 그럴까요?
 

오늘의 음악

오늘 날씨에 어울리는,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봄의 소리의 왈츠’ 준비했습니다. 앙드레 류 오케스트라의 연주입니다. 둘째 곡은 에밀 졸라의 대표작인 소설과 동명인 노래입니다. 김연실의 ‘목로주점’ 이어집니다.

♫ 봄의 소리의 왈츠 [앙드레 류] [듣기]
♫ 목로주점 [이연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