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날의 서양 이름은 개의 날?



라오스의 나무 이름이라고 하죠? 태풍 찬홈이 한반도를 할퀴었지만, 한 편으로는 ‘타는 목마름’의 대지를 적셨습니다.

오늘은 초복입니다. 복달임하셔야죠? 한국민속대백과사전에는 복달임을 삼복에 몸을 보하는 음식을 먹고 시원한 물가를 찾아가 더위를 이기는 일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복놀이라고도 하지요. 사전에서는 복달임 음식으로 보신탕, 삼계탕, 팥죽을 소개했더군요. 그러나 “복더위에 민어찜은 일품, 도미찜은 이품, 보신탕은 삼품”이라고 해서 조선시대 양반들은 생선찜을 즐겨먹었습니다.

복날의 한자 복(伏)의 외형으로 봐서 사람과 개가 붙어있는 날입니다. 멍멍이들이 사람 눈치를 살필 수밖에 없는 날이지요. 복날 보신탕은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농작물의 해충 피해를 막기 위해 개를 잡아 성의 사대문에 달아매다는 제사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제사를 지내고 나눠 먹은 게 시초라는 것입니다. 요즘에는 보신탕 인기가 좀 떨어졌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회식에서 개고기 못 먹어도 구박을 받았지요? 북한에는 개고기를 단고기라 하며 특히 즐기는데 ‘삼복 기간에 개 판다’(일을 때맞춰 하는 것)는 속담까지 있다고 합니다.

서양에서도 이 무렵을 ‘Dog Days’로 부른다는 것, 아시는지요? 서양에서는 밤하늘 큰개자리의 가장 밝은 별인 시리우스의 열기와 태양의 열기가 합쳐져 복더위가 생긴다면서 이 무렵을 ‘Dog Days’라고 부른다고 하네요. 개가 혀를 내밀고 학학~대는 것이 연상되는 이름이지요?

복달임의 효력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도 많습니다. 의학적으로는 영양과잉의 시대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 많습니다. 그러나 무조건 피해야할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수술이나 항암 치료를 받은 환자가 개고기, 장어, 오리고기 등을 통해 단백질을 보충하면 회복이 잘 되는 경향이 있는데 심신이 힘들 때 단백질은 원기 형성에 좋습니다. 여름철에 맛있는 음식으로 기분 좋게 단백질을 보충한 뒤 열심히 운동해서 땀을 빼고 샤워를 하면 몸과 마음 건강에 최상이 아닐까요?

복더위 건강수칙 6가지

○물을 자주 마신다. 일어나서 한 컵 마시고 생각날 때마다 마신다.
○수박과 과일 등을 간식으로 즐긴다. 조선의 궁중에서 복더위에 얼음을 나눠준 것을 떠올리며 빙수로 더위를 쫓는 것도 방법. 한방에서는 복날 찬 음식이 인체의 리듬을 깬다고 자제하라고 권하지만, 스스로 탈이 없다고 여기면 ‘눈꽃빙수’로 더위를 이기는 것도 괜찮을 듯.
○한방에서는 따뜻한 차로 복더위를 이기라고 권한다. 더위를 많이 타는 사람은 생맥산차, 땀이 많은 사람은 황기차, 원기회복에는 대추차가 좋다고 한다. 또 식욕이 떨어진 사람은 귤껍질차가 좋다고 한다.
○기력이 떨어졌다고 느끼면 민어, 도미, 장어 등의 생선이나 삼계탕 등 보양식을 먹는다. 생선은 현대인의 건강을 위해 특히 좋다.
○술과 카페인음료, 패스트푸드를 멀리 한다. 이 기회에 담배를 끊는다.
○주방, 욕실 등의 위생에 각별히 신경 써 식중독을 예방한다. 특히 주방에서는 도마, 행주 등의 위생에 신경 쓰고 냉장고의 온도에도 주의를 기울인다.

<제 895호 건강편지 ‘소서의 맛깔 영양식’ 참조>

오늘의 음악

오늘과 절묘하게 어울리는 Uriah Heep의 노래 두 곡을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록 마니아 사이에서 필청 명곡으로 꼽히는 노래이지요. ‘July Morning’입니다. 둘째 곡은 오늘처럼 비 내리는 날에 어울리는 노래입니다. ‘Rain’입니다.

♫ July Morning [Uriah Heep] [듣기]
♫ Rain [Uriah Heep]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