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망막 질환에 걸리면 누구에게 가고플까?



눈은 ‘바깥으로 튀어나온 뇌’로 불린다. 눈이 개체발생과정이나 해부학적으로 뇌와 연결돼 있기 때문일까, 아니면 ‘마음의 창’이 뇌 활동을 바깥으로 비추기 때문일까? 눈의 망막은 카메라의 필름에 비유되지만, 필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한 과정을 통해 늘 뇌와 대화한다, 심지어 꿈을 꿀 때에도.

서울아산병원 안과 윤영희 교수(57)는 ‘뇌와 대화하는 망막’의 병을 치유하는 분야에서 우리나라 진료 및 임상연구의 틀을 짠 의사로 평가받는다. 한편으로는 국내 의사 중 처음으로 《사이언스》에 논문을 발표한 뇌신경 연구의 대가인, 같은 병원 고재영 교수(59)와 부부의 연으로 대화하는 ‘뇌 학자의 동반자’이기도 하다.

윤 교수는 어릴 적부터 뇌가 반짝반짝했고 눈이 빛났다. 경기여중에 진학하기 위해 고향 경남 진해에서 상경했지만 경기여중의 입학시험이 사라지자, 신설학교였던 덕화여중에서 실력을 갈고 닦아 기어코 경기여고에 진학했다. 우리나라 여고 동창 중 가장 막강하다는 평을 받고 있는 ‘KG63(경기여고 63회)’의 일원으로 ‘김영란 법’의 주인공인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 조배숙 전 열린우리당 의원, 노정혜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등과 공부해 서울대 의대에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인터뷰 더 보기

안과 베스트 닥터 어떻게 뽑았나?

코메디닷컴이 전국 11개 대학병원의 안과 의사 48명에게 “가족에게 눈 질환이 생겼을 때 믿고 맡길 수 있는 의사”를 설문조사한 결과를 기본으로 하고, 코메디닷컴 홈페이지에서 전문가들이 추천한 점수와 환자들이 평가한 체험점수를 보태서 집계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는 예년과 달리 망막질환 분야 의사들이 많은 추천을 받았으며, 특히 누네안과병원 권오웅 원장이 윤 교수에 버금가는 추천을 받았다. 서울 대치동의 누네안과병원은 권 원장과 홍영재, 조윤애 박사의 세 명을 톱10에 진입시켜 성공 모델임을 입증했다.

안과 질환은 원래 성인 안과와 소아 안과를 나눠 진행하려고 했지만, 소아 안과를 추천한 의사가 많아서 일단은 랭킹에 포함시켰다. 소아 안과는 추가 추천을 받아서 추후에 별도 소개할 예정이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눈에 대한 노래 두 곡 준비했습니다. 첫째 곡은 해바라기 유익종이 부르는 ‘사랑의 눈동자’입니다. 둘째 곡은 은막의 섹시 스타 베티 데이비스처럼 섹시한 눈을 가진 여성을 노래한 곡이지요. 킴 칸스의 ‘Bette Davis Eyes’입니다.

♫ 사랑의 눈동자 [유익종] [듣기]
♫ Bette Davis Eyes [킴 칸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