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여름에 조심해야 할 것



어제 대구 낮 기온이 33°C를 기록했다죠? 어제 낮 수은주는 서울 29°, 대전 전주 30°, 동해안 여러 도시가 32°를 가리켰다지요. 가히 ‘미친 5월 더위’라고 할 만 합니다. 오늘 낮은 어제보다 1, 2도 덜 덥다지만 그래도 덥습니다.

몇 년 전부터 봄과 가을이 확연히 줄어들면서 패션 산업이 열병을 앓고 있습니다. 경기까지 꽁꽁 얼어붙어서 사람들이 봄, 가을 옷을 덜 사기 때문입니다. 제철음식의 경계가 ‘문란’해지고, 계절병도 바뀌고 있습니다. 교과서와 사전에서도 수정해야 할 내용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요즘 같은 날씨에는 면역력이 뚝 떨어지기 십상입니다. 미세먼지와 황사도 하늘을 덮고 있어 건강에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식중독은 한여름에 집중해 생기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지만, 사실 요즘 같이 외형은 봄, 실제로는 여름에 더 많이 생깁니다. 사람들이 방심하기 때문입니다. 어제 인천에서 대규모 식중독 사고가 터졌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식중독은 대부분 음식물이 썩거나 세균이 감염돼 일어납니다. 음식이 세균에 감염되기만 했다면 열을 가하면 사라지지만, 부패 때문에 독소가 남아있으면 음식을 가열해도 식중독에 걸립니다.

어떤 이는 가정은 ‘식중독 안전지대’라고 여기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맞벌이 부부를 비롯해 주말에 음식을 잔뜩 구입해서 이용하는 가정은 식중독 위험에 항상 노출돼 있습니다. 특히 임신부의 식중독은 태아 건강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지리산에 철쭉이 한창이지만, 5월은 만춘이라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얼마 입지 않았지만 봄 양복은 옷장으로 모셔야 합니다. 그래야 몸과 마음이 상쾌해집니다. 이제, 여름이 왔습니다. 여름입니다.

5월 더위 건강 지키는 14가지 방법

①물을 자주 마신다. 일어나서 천천히 한 컵 마시고 생각날 때마다 마신다.
②과일을 간식으로 즐긴다.
③한방에서는 여름에 몸 바깥쪽의 위기(衛氣)가 세어지고 장기에 흐르는 영기(營氣)가 약해진다고 한다. 물이나 음료수를 벌컥벌컥 마시기보다는 조금씩 자주 마시고 덥더라도 따뜻한 차를 자주 마시라고 권한다. 더위를 많이 타는 사람은 생맥산차, 땀이 많은 사람은 황기차, 원기회복에는 대추차가 좋다. 또 식욕이 떨어진 사람은 귤껍질차가 좋다고 한다.
④저녁엔 ‘현대식 탁족(濯足)’인 발바닥 샤워를 한다. 발은 온도에 민감해 찬물로 자극하면 온몸이 시원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다 영기와 관련된 온갖 경혈이 모여 있다.
⑤기력이 떨어졌다고 느끼면 민어, 도미, 장어 등의 생선이나 삼계탕 등 보양식을 먹는다. 생선은 현대인의 건강을 위해 특히 좋다.
⑥술과 카페인음료, 패스트푸드를 멀리 한다. 이 기회에 담배를 끊는다.
⑦음식을 사러 갈 때에는 미리 계획을 짠다. 신선하거나 냉동한 음식은 나중에 구입한다. 음식을 고를 때에도 주의한다. 흠이 있으면 상하기 쉬우므로 외형이 온전한 것을 고른다.
⑧음식을 사서 1시간 내에 집으로 가고, 그렇지 못하면 아이스박스에 넣거나 승용차 에어컨 앞에 보관한다.
⑨도마, 조리대, 냉장고, 그릇 등의 위생에 신경 쓴다. 정기적으로 뜨거운 물에 세제로 씻는다. 도마에 금이나 흠이 있으면 교체한다.
⑩냉장고를 과신하지 않는다. 냉장실은 섭씨 4도, 냉동실은 영하 18도 이하를 유지한다.
⑪요리 전이나 식사 전 최소 20초 동안 뜨거운 물에 비누거품이 나도록 손을 씻는다.
⑫음식 버리는 것을 아까워하지 않아야 한다. 남은 음식은 가급적 빨리 냉장고에 보관하되 3일이 지나면 과감히 버려야 한다. 냉장 보관했지만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 상온에 오래 방치된 음식 등은 버려야 한다.
⑬야외운동에 유의한다. 요즘처럼 미세먼지나 황사가 있을 때에는 가급적 실내에서 운동한다. 아이들은 땡볕에서 30분 이상 놀지 않도록 가르친다.
⑭술을 조심한다. 일교차가 심한 요즘 같은 때에는 쉽게 취하기 십상이다. 술을 많이 마시면 잠을 푹 잘 수 없어 ‘피로의 악순환’에 빠지기도 쉽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5월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한 음악 세 곡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앙드레 류가 이끄는 요한 슈트라우스 오케스트라의 ‘아름답고 푸른 다뉴브’입니다. 둘째 곡은 시셀의 목소리와 게오르그 잠피르의 팬플룻 연주로 ‘Summer Snow’ 듣겠습니다. 마지막 노래는 장 프랑스와 모리스의 음성으로 ‘모나코 28도 그늘 아래’ 준비했습니다. 가사도, 영상도 가족용 수준을 넘어서 ‘성인용’ 처리를 했습니다. 코메디닷컴 회원은 로그인하면 보실 수 있습니다. 성적으로 자극적이지는 않고, 육체의 아름다움을 느낄 정도의 영상입니다.

♫ 아름답고 푸른 다뉴브 [앙드레 류] [듣기]
♫ Summer Snow [시셀] [듣기]
♫ 모나코 28도 그늘 아래 [장 프랑스와 모리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