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무용의 세계를 열고 극적으로 떠난 여인

“당신의 머리와 내 몸매를 가진 아이가 태어나면 굉장하지 않을까요?”
“거꾸로 내 육체와 당신의 머리를 가진 아이가 태어난다면 얼마나 끔찍할지 생각해 보셨나요?”

버나드 쇼에 의해 한 순간에 ‘저능’으로 낙인찍힌 여성은 아시다시피 이사도라 던컨이지요. 1877년 오늘은 ‘맨발의 여신,’ 던컨이 태어난 날이고요. 쇼보다 21년 연하인 그녀가 글쎄요, 구애를 했을까요?

던컨은 미국 ‘자유의 도시’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나 부모의 이혼으로 경제적으로 굴곡진 삶을 삽니다. 집에서 음악과 독서를 가까이했으며 학교는 10세 때 그만 둡니다. 그녀는 걱정거리가 쌓이면 해변에서 발가벗고 춤을 추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춤은 영혼과 정신으로 추는 것이지 기교로 추는 것이 아니다”면서 전통 발레의 코르셋과 토슈즈를 벗어 던지고 그리스 옷에 맨발로 춤을 추었습니다. 미국에서 데뷔했지만 주목을 받지 못했고, 영국 런던에서 달밤에 춤을 추다가 유명 여배우의 눈에 띄어 사교계에 소개됐다고 합니다. 유럽 전역에서 시쳇말로 ‘인기 스타’가 됐습니다.

던컨은 모든 것이 자유로웠습니다. 연애도 그랬지요. 딸과 아들의 아버지는 다릅니다. 1000명 이상과 잤다는 이야기까지 있지요. 이런 점 때문에 쇼의 조롱거리가 된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연애와 모성애는 별개인 모양입니다. 던컨이 프랑스에서 머물 때 딸과 아들을 태운 승용차가 세느강에 빠져 익사하는 사고가 벌어집니다. 던컨은 한 동안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며 세느 강변을 미친 듯이 뛰어다니다가 러시아로 향합니다.

던컨은 그곳에서 17세 연하의 남성과 사랑에 빠지는데, 죽은 둘째와 너무 닮아서였습니다. 그러나 아들을 닮은 새 연인은 수시로 던컨을 폭행하다가 자살해버립니다.

그리고 얼마 뒤 유명한 ‘스카프의 죽음’을 맞게 되지요. 50세 때였지요. 프랑스 남부의 아름다운 해변 도시 니스에서 붉은 비단 스카프를 목에 두르고 스포츠카 부가티를 탔습니다. 그 스카프의 한쪽 끝이 차 밖으로 흘러나가 스카프가 바퀴에 걸려나가 뒷바퀴 아래에 깔린 줄을 모른 채. 차가 출발하자 바퀴 둘레에 감긴 스카프가 당겨지고 던킨은 승용차 좌석에서 튕겨져 나가 도로 위에서 질질 끌려가다 질식사했지요.

던컨은 근대 무용을 연 선구자로 평가받습니다. 고향 미국에서 배척받았지만 유럽에서 명성을 날렸지요. 무용학교도 여럿 세웠고 여권의 신장에도 기여했지요. 자유롭게 싸워나간 삶은 굵은 선으로 남아있지요. 비록 커다란 불운이 연거푸 찾아왔고, 그 불운을 이기기 위해 안간힘을 쓰다 비극적 죽음을 맞았지만 그 삶이 헛되다고 할 수는 없겠지요? 어차피 대부분의 죽음은 슬픈 종말이니까요. 행복하고 보람된 삶은 어떤 삶일까요?

일찍 온 더위 이길, 물 잘 마시는 법

어제부터 내린 비가 새벽에 그치고, 오늘도 무덥다고 합니다. 요즘 같은 때는 물을 잘 마시는 것만으로도 건강을 챙길 수가 있습니다.

①일어나자마자 냉수 한 컵을 물이 온몸으로 번지는 것을 느끼면서 천천히 마신다.
②소화불량이나 위산과다인 사람, 역류성 식도염 환자는 속이 쓰릴 때 물을 한 컵 천천히 마신다.
③1시간마다 물을 마신다. 변비가 심한 사람은 저녁 식사 후 자기 1시간 전까지 30분마다 물을 마신다.
④살이 찐 사람은 식사 전 물을 한 컵 천천히 마시고 천천히 식사한다.
⑤몇 년 전부터 일부에서 한 병에 몇 만 원씩 하는 ‘프리미엄 물’을 마시고 있지만 건강에 좋다는 증거는 없다. 어떤 물이라도 깨끗한 물을 자주 마시면 몸에 좋다. 특히 운동 뒤 마시는 물은 최고의 보약.
⑥건강을 위해 다이어트 중인 사람들도 물을 평소보다 자주 마신다.
⑦술을 마실 때에도 의식적으로 물을 자주 마신다.

<제 757호 건강편지 ‘생명의 물’ 참조>

오늘의 음악

오늘 첫 곡은 폴 모리아 악단의 연주입니다. 이사도라. 1926년 태어난 ‘재즈의 카멜레온’ 마일스 데이비스의 연주곡 ‘Milestones’가 이어집니다. 마지막 댄 포겔버그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일품인 노래 ‘Longer’가 따뜻한 영상과 함께 합니다.

♫ Isadora [폴 모리아] [듣기]
♫ Milestones [마일스 데이비스] [듣기]
♫ Longer [돈 포겔버그]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