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게모르게 인류 문화를 바꾼 비아그라

1998년 오늘(3월 27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인류문화를 통째로 뒤흔든 약의 시판을 승인했습니다. 화이자사의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였습니다. 성이 인문학과 사회학의 영역에서 의학의 영역으로 들어온 것입니다.
 
구연산 실데나필이 원료인 비아그라는 뇌를 자극해서 음경 해면체에 피가 잘 들어가게 만들어 남성의 자신감을 곧추 세우는 약이었습니다. 원래는 협심증 치료제로 개발하다가 ‘부작용’으로 임상시험 대상자의 바지가 자꾸 텐트를 치자 약 개발 목표를 바꿨지요.
 
우리나라에서는 이듬해 8월 시판 허가됐는데 당시 비뇨기과 의사들이 대대적으로 반대하던 것이 떠오르더군요. 비뇨기과에서는 발기부전 환자에게 수술을 하거나 주사제를 처방하면서 큰 수익을 올렸는데 약 하나로 해결된다니…. 약 부작용 사망 사례 중에는 비아그라를 먹고 익사한 사람, 교통사고로 숨진 사람도 포함됐지요.
 
한 동안 비아그라가 주요 선물 리스트에도 올랐습니다. 비아그라 시판 전에 비아그라를 밀수해서 고가에 파는 상인도 있었지요. 제가 상인을 만나서 취재한 내용을 동아일보에 보도하자 경찰, 검찰, 관세청 등 6개 부처가 각각 조사와 수사를 벌인 것도 기억나네요. 우리나라 성문화에서는 ‘음주 후 2차용’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아 호사가들 사이에선 “비아그라 처방은 의사가 아니라 부인이 해야 한다”는 말까지 유행했습니다.
 
비아그라는 당시 세계 5, 6위 순위였던 화이자사가 1위로 도약하는 데 도화선이 됐습니다. 이 약의 최대 약점은 관계 1~3시간 전에 먹어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20분 전에 먹으면 되는 레비트라, 3일 동안 약효가 지속되는 시알리스 등이 나와 성의학 판도가 후끈거렸지요. 그동안 정력제로 수익을 올리던 한의원들을 초토화시키는 ‘부작용’을 내기도 했고요. 국내에서는 일라그라, 서그라, 살리그라, 누에그라 등 ‘짝퉁 브랜드’도 밀물처럼 쏟아져 나왔지요.
 
재작년 이 비아그라의 특허가 끝나 20여 가지의 복제의약품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현재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에서는 시알리스와 팔팔의 매출이 비아그라를 눌렀고 자이데나, 엠빅스에스 등이 추격하고 있다고 합니다. 화이자사는 며칠 전 ‘성지’를 회복하려고 안국약품과 공동마케팅 계약을 체결했고요.
 
비아그라는 한국사회에서 성 담론을 양성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그러나 성 문화가 더 밝아졌는지는, 대한민국 부부애가 더 커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약만으로 안 되는 무엇인가 있겠지요? 그것은 여유일까요, 사랑일까요, 정일까요, 체력일까요, 아니면 무엇일까요?

누군가 껴안는 것이 건강에 좋은 이유 8가지

사랑이 꼭 성관계만을 뜻하지는 않겠지요? 누군가 꼭 껴안는 사랑은 몸과 마음의 건강에 좋답니다. 오늘 당장 시작해보세요.
 
①접촉은 사람의 심리, 신체 발달을 돕는다.
②누군가를 껴안으면 면역체계가 발달한다.
③안는 것은 심장병 위험을 줄인다.
④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의 수치를 줄인다.
⑤20초 안고 있으면 ‘사랑 호르몬’ 옥시토신이 최고조에 이른다.
⑥미국정신과학회에 따르면 연인과 한 번 껴안거나 10분 손을 잡고 있으면 스트레스와 이로 인한 신체 피해를 줄인다.
⑦남과 신체접촉을 하지 않는 사람은 혈압과 심장박동이 올라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⑧몇몇 연구결과 친구와의 접촉은 연인과의 접촉보다는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왔다. 그렇다고 접촉하지 않는 것보다는 좋으므로 피할 이유는 없다.
 
<자료 출처=위키피디아, 제822호 건강편지 참조>
     

머리털 박사가 개발한 건강 샴푸

‘머리털 박사’ 오준규 모리치피부과 원장이 개발한 샴푸입니다. 오 원장은 서울대병원 모발클리닉을 세운 주역으로, 환자를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는 의사이지요. 이 샴푸는 머리카락 고민 때문에 병원에 오는 환자들에게 권하는, 오 원장의 연구와 고민이 낳은 결과물이고요. 이 샴푸를 쓴다고 머리털이 쑥쑥 나지는 않지만 두피와 머리카락을 지켜주는 효과는 입소문이 나 있지요. 건강선물닷컴에서 이틀 동안 25% 깜짝 할인 쿠폰을 발행하므로 4만2000원 짜리 제품을 3만1500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음악

1970년 오늘은 머라이어 캐리가 태어난 날. 해리 닐슨의 ‘Without You’를 머라이어 캐리의 목소리로 듣겠습니다. 가창력이 뛰어난 두 여가수의 노래 아울러 준비했습니다. 휘트니 휴스턴의 ‘I’ll Always Love You’와 재니스 조플린의 ‘Kozmic Blues’ 이어집니다.

♫ Without You [머라이어 캐리] [듣기]
♫ I’ll Always Love You [휘트니 휴스턴] [듣기]
♫ Kozmic Blues [재니스 조플린]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