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 죽었나요, 아예 없었나요? 멀쩡히 계시나요?

 “이제 천국에 하나님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Now I know there is a God in heaven)!”
 
1929년 어느 봄날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13세 소년의 바이올린 연주를 듣고 나서 내뱉은 감탄사입니다. 과학자로서 신의 존재에 대해서 의심하다가 이 소년의 음악을 듣고 ‘신이 없다면 이런 일이 있을 수 없다’며 회의론을 떨친 것입니다.
 
그때 그 소년이 바로 1999년 오늘(3월 12일) 83세의 나이에 기관지염 합병증으로 천국을 향한 바이올리니스트 예후디 메뉴인입니다.
 
메뉴인은 상식에 뿌리박은 용기 때문에 더욱 더 빛이 납니다. 그는 아인슈타인과 마찬가지로 러시아계 유대인입니다. 에휴디는 유대어로 ‘유대인’이라는 뜻이지요. 그는 2차 세계대전 직후 나치 협력자라는 이유로 베를린 필의 상임지휘자 직에서 쫓겨난 빌헬름 푸르트벵글러와 협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당시 유대인이 ‘원수’ 독일인과 협연을 한다면 비난과 야유를 각오해야 했고 실제 비난이 쏟아졌지만, 메뉴인은 “푸르트벵글러가 겉으로는 히틀러에 협력했는지 몰라도, 베를린 필의 유대인 단원 30여명을 무사히 해외로 도피시킨 공은 인정해야 한다”면서 협연을 강행합니다. 그래서 푸르트벵글러도 살렸고, 인류에 아름다운 음악을 유산으로 남겼습니다.
 
메뉴인은 인생 후반기에 특히 지휘자로서 큰 족적을 남깁니다. 그는 “바이올린은 혼자서 소리를 만들어내지만 지휘는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합쳐서 만들어 내는 음악이기에 더욱 매혹적”이라고 말합니다.
 
평소 이성의 눈으로 보면 신이 있을 자리가 없어 보이는데, 메뉴인 같은 사람을 보면 신은 있다는 생각이 자리를 잡습니다. 니체의 말대로 신은 죽었을까요, 신은 원래 있지도 않는 존재일까요? 아니면 지금도 우리 곁에서 근심 어린 눈으로 우리를 지켜보고 있는 존재일까요?
 
     

황사-미세먼지로부터 건강 지키기

메뉴인은 기관지염 합병증 때문에 세상을 떠났는데 올 봄에는 미세먼지와 황사가 두엣으로 한국인들의 기관지를 괴롭힐 듯합니다. 황사-미세먼지로부터 기관지와 몸 보호하는 수칙 10가지.
 
①식품의약품안전청이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나 한국산업안전공단이 인증한 ‘방진 마스크’를 구매해서 ‘만일의 경우’를 대비한다.
②호흡기가 약한 사람은 131 전화로 미세먼지, 황사 상태를 확인한다.
③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나 어린이, 호흡기질환자는 외출을 삼간다.
④경보가 내려지면 건강한 사람도 실내에 머문다.
⑤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할 때는 노점의 식품이나 가게 바깥에 진열된 식품을 사먹지 않는다.
⑥물을 자주 마신다.
⑦세수와 양치질을 자주 한다.
⑧창문을 꼭 닫고 청소를 자주 한다.
⑨집안 공기가 좋지 않다면 이 기회에 공기청정기를 이용하는 것도 괜찮다. 집안에 공기를 정화하는 식물을 두는 것도 좋다.
⑩골프, 축구, 마라톤 등 운동 마니아들은 미세먼지나 황사가 끝날 때까지 실외운동을 참는다. 이 기회에 실내운동 기구를 장만하는 것은 어떨까?
     

참 맛있고 쫀득쫀득한 견과류

요즘 견과류 바람이 불어 세상이 고소한 듯합니다. 홈쇼핑 채널에서도 견과류가 심심찮게 등장하더군요. 하루에 적당량 먹으면 뇌, 순환기, 소화기 등에 아주 좋습니다. 아시다시피 저희 회사에서도 여러 종류의 견과류를 팔아왔는데, 리치팜 데이너트는 맛과 품질을 특히 뛰어납니다. 주로 백화점에 납품하던 제품이기도 합니다. 깜짝 할인 행사, 4+1 행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음악

첫 곡은 에휴디 메뉴인이 푸르트벵글러와 협연한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 1번 1악장입니다. 1948년 오늘 태어난 제임스 테일러의 ‘You’ve Got a Friend‘와 ‘Handy Man’ 이어집니다. ‘You’ve Got a Friend’는 가사가 참 찡한 노래이지요. Handy Man은 무엇이든 뚝딱뚝딱 잘 고치는 사람을 말합니다. 이 노래에서는 상처받은 사람의 마음을 잘 고치겠다는 뜻이고요.

♫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 [에휴디 메뉴인] [듣기]
♫ You’ve Got a Friend [제임스 테일러] [듣기]
♫ Handy Man [제임스 테일러]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