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와 부상을 이긴 소치 올림픽의 영웅들

소치 겨울올림픽이 막을 내렸습니다. 여자 피겨 스케이트의 편파 판정으로 빛이 바래긴 했지만, 그래도 많은 이야기를 남긴 대회였지요?

노르웨이의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은 40세의 나이에 바이애슬론에서 2개의 금메달을 따서 ‘나이는 숫자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똑바로 보여주었습니다. 그는 1994년부터 6개 올림픽에서 무려 13개의 메달을 땄지요.

일본의 스키 점프 영웅 가사이 노리아키는 42세의 나이에 올림픽에 7번 째 도전한 끝에 은메달을 땄습니다. 그는 “병상의 누이에게 메달을 바친다”고 말해서 일본을 감동으로 몰아넣었지요. 스피드 스케이팅의 이규혁(36), 피겨 스케이팅 동메달리스트 카톨리나 코스트너(27) 등도 자신의 분야에서 나이의 한계를 극복했지요.

소치 올림픽 최고의 스타 빅토르 안도 나이의 한계를 극복한 스타이지요. 안현수가 부상 때문에 경기력이 떨어졌을 때 쇼트 트랙 계에서는 ‘안은 한물갔다’고 얘기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나이를 따졌습니다. 그러나 천재성과 노력, 의지가 합쳐졌을 때에 나이는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우리나라 나이로 30세에 올림픽 두 차례 3관왕이라는 ‘눈물의 영광’을 얻었습니다.

남자 루지 2인승에서 동메달을 딴, 라트비아의 유리스 식스(31)와 안드리스 식스(29) 형제의 이야기도 감동적입니다. 형제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지만 형 유리스가 이듬해 교통사고를 당해 의사로부터 ‘정상적으로 걷는 것도 힘들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유리스는 이를 악물고 수술과 재활을 이겨냈고 철심이 군데군데 박힌 몸으로 동생과 함께 대회에 참가해 동메달을 땄습니다.

김연아도 감동적인 신화를 썼지요. 그는 2010년 금메달을 딴 뒤 공백기를 거쳐 2013~2014년 시즌 개막을 준비하다가 오른쪽 발등뼈에 미세골절을 발견하고 예정된 그랑프리 대회 출전을 취소하고 재활에 나서야 했습니다. 그는 완벽한 연기를 하고도 어이없게 금메달을 빼았겼지만, 대범한 모습으로 오히려 팬들을 걱정해 세계인들에게 박수를 받고 있습니다.

김연아 역시 ‘꿈을 향해 최선을 다하면 그 꿈은 이루어진다’는 것을 입증했습니다. 그는 “메달보다도 완결한 연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그 꿈을 이룸으로써 비록 심판이 판정한 금메달은 놓쳤지만, 지구촌이 인정하는 금메달을 받았으니까요. 다이아몬드 메달, 백금 메달을 줘도 모자랄 판 아닐까요?

연골이 상해서 물이 차오른 무릎으로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이상화 역시 감동의 주인공이었습니다. 

소치 올림픽은 오늘 오전 막을 내리고 이제 평창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평창에서는 인류의 감동이 더욱 더 진해지기를 빕니다. 평창에서는 피겨 스케이팅의 편파 판정처럼 축제를 빛바래게 하는 일이 되풀이돼서는 안 되겠지요?

 

스포츠를 즐기는 시민 육성하기

이번 올림픽 때 가장 아쉬웠던 것은 우리나라의 얕은 선수층이었습니다. 네덜란드는 전 국민이 스케이트를 즐기는 가운데 메달을 싹쓸이할 수 있었지요. 우리도 이제는 ‘보는 스포츠’보다 ‘즐기는 스포츠’로 국민이 건강하고 건전한 나라가 되기를 빕니다. 자녀, 손주에게 스포츠를 가까이 하도록 이끌어주면 어떨까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운동을 시킨다. 여러 가지 운동을 경험하게 한 뒤 자녀가 특히 좋아하는 운동을 권한다.
○대체로 자녀가 경쟁적 성격이라면 축구, 야구 등 팀 스포츠를 시키고 예민하고 불안하다면 육상이나 수영 등 개인 스포츠를 시킨다.
○자녀가 5~7세라면 축구, 수영, 자전거타기, 스케이트, 태권도 등을 권한다.
○8~10세에는 야구, 농구 등 규칙이 어느 정도 복잡한 운동을 권한다.
○10세 이상이면 탁구, 테니스, 배드민턴 등 좀 더 기술이 요구되는 운동을 시켜도 된다.
○중고교에 올라가면서 운동을 멀리하지 않도록 돕는다.
○여자아이에게도 적절한 운동을 권한다.
○아이들에게 게임을 즐기고 승부를 떠나 동료나 상대 팀원, 심판을 존중하도록 가르친다.
○승리했을 때 칭찬하되 뻐기지 않도록 하고, 졌을 때에도 기운을 북돋워준다.
○아이가 보는 앞에서 감독이나 심판과 다퉈선 안 된다.
○가급적 아이의 경기에 참가해 응원하며 가능하면 아이와 함께 연습한다.
○자신도 평소 이러한 원칙에 따라 스포츠를 즐긴다.

<제 640호 건강편지 ‘스포츠 없는 학교’ 참조>

오늘의 음악

1943년 오늘은 비틀스의 조지 해리슨이 태어난 날. 비틀스와 멤버의 명곡 세 곡을 준비했습니다. 첫째 곡은 존 레넌이 만든 ‘Imagine’입니다. 에이브릴 라빈의 노래를 배경으로 김연아가 연기합니다. 소치 갈라 쇼에서도 똑같은 프로그램이 선보였지요. ‘Because’와 ‘Let It Be’ 이어집니다.

♫ Imagine [김연아] [듣기]
♫ Because [비틀스] [듣기]
♫ Let It Be [비틀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