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노하지 말라고?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절망의 날 참고 견디면
믿으라, 기쁨의 날이 오리니

마음은 미래에 살고
현재는 늘 슬픈 것
모든 것은 순간적인 것, 흘러가는 것이니
지나간 것은 훗날 추억이 되나니

지금 겨울올림픽이 열리는 러시아에서 ‘국민 시인’으로 부르는 대문호 알렉산드르 푸슈킨이 쓴 시지요? 푸슈킨은 그러나 늘 고뇌하고 분노하는 지식인이었습니다. 전제주의를 반대하고 자유주의 시를 써 21세 때에는 유배되기도 했고, 25세 때에는 망명을 기도하기도 했지요.
푸슈킨은 유배지에서 만난 안나 케른에게 반해서 이렇게 시작하는 시를 짓습니다.

마술의 순간을 기억합니다.
그대가 내 눈앞에 나타났을 때
잡을 수 없는 존재여서, 유령 같았고
순수한 우아함에 정령 같았지요.

그러나 케른은 유배지 최고 관리의 부인이었으므로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었습니다. 푸슈킨은 32세 때 사교장에서 나탈리아 곤차로바를 보고 반해버립니다.

러시아는 김태희가 밭을 매고, 전지현이 버스 티켓을 판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미인이 많다지요? 곤차로바는 미인이 많다는 러시아에서도 최고의 미인으로 소문이 자자했습니다.

푸슈킨은 몇 번의 구애 끝에 나탈리아와 결혼에 성공하지만 장미에는 가시가 있는 법이지요. 아니면 세상이 미인을 놔두지 않는 것일까요?

나탈리아는 황제와 염문설이 돌더니, 조금 있다가 프랑스 출신의 귀족과 불륜설에 휩싸입니다. 푸슈킨은 나탈리아의 형부이자 자신의 동서인 조르주 당테스와 결투를 벌였고 둘 다 총상을 입었지요. 당테스는 팔에 맞았지만, 푸슈킨은 비장에 맞고도 계속 싸우려고 발더둥쳤습니다.

푸슈킨은 집으로 옮겨졌지요. 거머리를 이용한 사혈요법을 받고 아편을 투여 받았지만 고통 속에서 비명을 지르다가 이틀 뒤 숨졌습니다. 아, 푸슈킨이 ‘자신을 속이는 삶에 노여워하지 않았다면….’

푸슈킨의 명언들

-“재빠른 성공은 반드시 빛이 바랜다, 가을 낙엽이 썩어 사라지는 것처럼.”
-“건강을 유지하는 것은 자기에 대한 의무인 동시에 사회에 대한 의무이다.”
-“어떠한 나이도 사랑에는 약하다. 그러나 젊고 순진한 가슴에는 사랑이 좋은 열매를 맺는다.”
-“사람은 누구나 실패 앞에서는 평범하다.”
-“사람이 항상 좇아야 할 것은 돈이나 명예가 아니다. 사람이 항상 좇아야 하는 것은 사람이다.”
-“잠언이나 격언은 우리들이 해명하기 곤란할 때 놀랄 정도로 도움이 된다.”
-“두 신체가 한 곳에서 존재할 수 없듯, 두 가지의 다른 생각이 도덕의 영역에서 공존할 수는 없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쾌활한 음악 두 곡 준비했습니다. 유명한 두 ‘터키 행진곡’이 원래 행진곡이 아니라는 것은 아시지요? 베토벤의 곡은 희곡 ‘아테네의 폐허’의 제4곡으로 작곡된 관현악곡으로 군대가 행진하는 모습을 표현했지요. 여러 음악가가 피아노곡으로 편곡했고요. 모차르트의 곡은 피아노 소나타 11번 제3악장 ‘터키 풍으로’가 행진곡으로 둔갑했지요. 예프게니 키신이 안톤 류빈슈타인이 편곡한 베토벤 터키행진곡을, 알도 치콜리니가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11번을 연주합니다. 3악장은 20분53초 무렵에 시작합니다. 월요일을 맞아 월요일을 노래한 멋진 블루스 음악도 한 곡 준비했습니다. 에릭 클랩톤이 이끄는, 헤비메탈 록의 시조 크림이 마지막 공연을 한지 37년만의 재공연에서 ‘Stormy Monday’를 연주합니다. 블루스기타를 좋아하시는 분은 코메디닷컴의 음악 감상실에서 게리 무어와 알버트 킹의 기타 연주가 살을 떨리게 만드는 공연실황도 들어보시지요.

♫ 베토벤 터키행진곡 [예프게니 키신] [듣기]
♫ 모차르트 터키행진곡 [알도 치콜리니] [듣기]
♫ Stormy Monday [크림]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