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을 예방하려고 젖가슴을 잘라냈다고?



“더 이상 두려워하지 않으리, 거울 앞에 서는 것을, 가슴 한쪽 아마존의 흔적을 보는 것을….”

1980년 미국의 사진작가 헬라 해미드가 유방암 절제수술을 받은 작가 디나 메츠거의 상반신을 찍은 사진 ‘전사(Warrior)’를 발표하면서 붙인 글입니다. 이 사진은 유방암과 싸우는 여성을  대변하는 강한 메시지로 지구를 흔들었지요.

아마존(Amazon)은 기원전 8세기 호머의 ‘일리아드’에 등장하는 여전사족의 이름이랍니다. ‘유방이 없다’는 뜻인데, 화살을 더 잘 쏘기 위해 어릴 적에 오른쪽 유방을 없앴다고 합니다. 아마존 강은 스페인 정복자가 이곳에서 여자 전사들의 공격을 받고난 뒤 이름을 지었다고 하고요.

‘입술 두꺼운 여전사’ 안젤리나 졸리가 ‘아마존의 길’을 택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졸리는 14일 미국 뉴욕타임스에 게재한 ‘내 의학적 선택’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자신에게 유방암과 난소암 위험 인자가 발견돼 예방 차원에서 유방절제술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BRCA1 유전자 때문에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87%, 난소암에 걸릴 확률이 50%였는데 이번 수술로 유방암에 걸릴 확률은 5%로 낮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졸리는 “2차례의 유방절제술 뒤 유방재건술도 받았는데 의학기술 덕분에 결과가 아름답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성성을 조금도 잃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여성성을 해치지 않는 강한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졸리는 어머니가 난소암으로 10년 넘게 투병하다가 57세에 사망했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유방암 예방 차원에서 멀쩡한 유방을 자르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2009년 코메디닷컴의 기사에 따르면 미국 로스웰파크 암연구소의 스티븐 에지 박사 팀은 뉴욕 주 자료를 분석, 한쪽 유방에 암이 발생한 여성 중 멀쩡한 다른 쪽 유방까지 잘라낸 경우가 1995년 300여 건에서 2005년 680여 건으로 늘어난 것을 확인했습니다. 또 유방암에 걸리지 않은 여성이 가족 중 유방암 환자가 있다며 예방적 조치로 유방을 잘라낸 경우도 같은 기간 106건에서 128건으로 늘어났다고 합니다.

코메디닷컴의 2008년 초 기사를 보면 우리나라에서도 한쪽에 암이 생겼을 때 다른 쪽을 절제하는 경우가 드물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유전자 검사 후 예방 차원에서 멀쩡한 유방을 절제하는 경우는 거의 없는 듯합니다.

제 눈에는 졸리의 선택이 현명하게 보이지는 않습니다. 유전자 돌연변이가 있다고 해서 100% 암이 발병하는 것은 아닌데다, 유방암은 조기발견해서 치료할 수가 있으니까요. 공포에서 해방되고 일에 집중할 수 있으니까 좋은 것 아니냐고요? 글쎄요, 스티븐 에지 박사의 코멘트를 들려주고 싶네요.

에지는 “멀쩡한 유방을 잘라낸다고 암 생존율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는 거의 없다. 멀쩡한 유방을 잘라내는 수술을 하다 출혈, 신경 절단, 감염 등으로 위험이 닥칠 수도 있으므로 예방적 차원의 수술을 하기 전에 의사와 충분히 상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에는 (척추수술하는 의사가 없어서) 디스크 환자가 없다고 했지요. 아는 것이 병일지도 모릅니다. 몸에 칼을 대는 것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시행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유방암 예방법 8가지

미국 프레드허친슨 암센터의 앤 맥티어낸 박사가 제안한 ‘유방암 예방법’ 8가지를 소개합니다.

①체질량지수(BMI)는 25 이하로 유지한다=비만은 유방암이 잘 생기는 폐경기 후에 유방암 위험을 높인다. BMI는 체중(kg)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누면 된다.
②채소와 과일은 듬뿍, 단 음료는 멀리=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려면 건강한 식습관이 중요하다. 생선이나 닭가슴살, 붉은 고기 같은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고 기름진 음식과 탄수화물, 당분이 들어있는 음료는 피한다. 요리할 때에는 동물성 기름보다 식물성 기름을 사용한다.
③하루에 30분 이상 걷는다=규칙적으로 운동하면 유방암 위험을 10~30% 낮출 수 있다. 일주일에 5일 이상 30분씩 걷는 것도 좋다.
④술은 하루 한잔 이상 마시지 않는다=술은 유방암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아예 마시지 않거나 어떤 종류의 술이든 하루에 한 잔 이상 마시는 것은 삼간다.
⑤호르몬 대체 치료 대신 콩을 듬뿍=폐경기 후 호르몬 치료는 유방암 위험을 높인다. 만약 폐경기 증상을 관리하기 위해 호르몬 치료를 받아야만 한다면 남성 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을 피한다. 치료기간은 3년 미만이 좋다. 호르몬 크림이나 젤도 안전하지 않다. 여성호르몬은 콩을 많이 먹으면 보충할 수가 있다.
⑥에스트로겐 차단제 섭취는 의사와 상담한다=유방암 가족력이 있거나 60세 이상의 여성은 타목시펜과 랄록시펜과 같은 에스트로겐 차단제를 먹어야 할 때는 의사와 상의한다. 아직 이 약에 대한 찬반양론이 대립하고 있다.
⑦모유수유 기간은 길수록 좋다=적어도 1년 동안 모유수유를 하는 여성은 훗날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
⑧흡연은 삼간다=오랫동안 담배를 피우는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훨씬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제595호 건강편지 ‘천재수학자의 공부’ 참조>

오늘의 음악

오늘은 유튜브에 올라와 있는 음악 중 안젤리나 졸리의 사진이 배경인 음악 동영상 2개를 준비했습니다. 제임스 블런트의 ‘You’re Beautiful’과 셀린 디온의 ‘A New Day Has Come’이 이어집니다. 셋째 곡은 요즘 날씨와 어울리는 음악이지요? 드비시의 ‘목신의 오후 전주곡’을 레너드 번스타인이 지휘하는 시칠리아 교향악단의 연주로 듣겠습니다.

♫ You’re Beautiful [제임스 블런트] [듣기]
♫ A New Day Has Come [셀린 디온] [듣기]
♫ 목신의 오후 전주곡 [레너드 번스타인]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