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일러가 퍼뜨린 수학용어를 기념하는 날

오늘은 무슨 날일까요?

화이트 데이 → 보통사람,
알버트 아인슈타인 탄생일 → 와우~,
파이(π) 데이 → “뭔가 좀 아는 사람!”

오늘은 수학자들의 날이랄까요, 파이(π) 데이입니다. 아시다시피 파이(π)는 원둘레를 지름으로 나눈 ‘원주율’로 3.1415926…이지요. 그리스어 ‘περιμετροζ’의 머리글자이고요.

1988년 미국 샌프란시스코과학관의 물리학자 래리 쇼가 앞 숫자에 맞춘 3월 14일을 기념일로 제안했고 2009년 미국 의회가 국가 기념일로 인정했지요.

원주율은 서양의 아르키메데스, 프톨레마이오스와 중국의 유휘, 조중지 등 인류 역사에서 수학에 대해서 한가락 한다는 대가들이 모두 여기에 빠질 정도로 매혹적인 주제였습니다. 

파이(π)라는 이름은 1706년 영국의 수학자 윌리엄 존스가 처음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레온하르트 오일러가 1736년부터 자신의 저서에서 사용함으로써 유럽 전체로 퍼졌습니다.

오일러, 많이 들어본 이름이지요? 스위스 바젤 출신의 수학자로 미, 적분학의 체계를 세우고 삼각함수의 생략기호 Sin Cos Tan, 함수기호 f(x) 등을 창안했지요. 빛의 파동설을 주장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60세 때 시력을 잃고도 10년 간 학문에 매달린 최고의 수학자였지요.

그는 아버지의 직업을 물려받아 목사가 되려고 했지만, 당대 최고의 수학자 요한 베르누이의 눈에 띄어 수학자의 길로 들어섭니다. 18세기 최고의 군주였던 독일 프리드리히 대왕과 러시아 예카테리나 여제가 경쟁적으로 오일러의 스카우트전을 벌였지요. 최고의 수학자를 기꺼이 초빙한 독일과 러시아 군주의 영민함이 그 나라를 강국으로 만들지 않았을까요?

많은 사람이 이유도 모른 채 사탕을 선물하며 ‘사탕발림의 날’을 보내더라도, 다른 많은 사람이 아인슈타인을 기리거나 파이(π)를 한번쯤 떠올리는 하루가 되면 좋겠습니다. 수학과 과학을 소중히 여기면 그 나라의 미래가 빛나니까요!

뇌를 건강하게 지키는 10가지 방법

오일러도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누구에게나 닥칠 수가 있는 병이지요. 뇌졸중, 치매 등을 예방하고 100세까지 총기를 유지하기 위한 10가지 방법!

①아침을 챙겨 먹는다. 뇌에 좋은 혼합곡에 생선, 채소 등의 반찬을 꼭꼭 씹어 먹는다.
②자신의 일에 재미를 붙일 수 있는 목표를 정하고 이를 이루기 위해 노력한다.
③젊은 사람과 어울리며 감각을 유지한다.
④유머를 즐기고 일부러라도 웃으려고 노력한다.
⑤잠을 푹 잔다. 기억력이 향상된다.
⑥틈나면 운동한다. 운동을 하면 뇌세포가 살아난다.
⑦깨끗한 공기를 마신다. 신선한 공기는 뉴런의 성장을 돕는다.
⑧틈틈이 복식호흡을 한다. 목은 당기고 가슴은 자연스럽게 편 상태에서 오른손은 가슴에, 왼손은 배에 올려놓고 가슴이 움직이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숨을 쉰다. 
⑨뇌에 혈액이 들어오는 것을 막는 흡연과 직접 뇌세포를 파괴하는 폭음을 삼간다.
⑩신문과 책을 가까이 하고, 메모하는 습관을 들인다.

<제 737호 건강편지 ‘호모 사피엔스’ 참조>

환절기 건강과 사랑을 지키세요

날씨가 어지러울 정도로 변덕스럽습니다. 건강선물닷컴(www.건강선물.com)에서는 여러분의 환절기 건강을 위해 진피생강차, 쌍화차, 오미자차, 십전대보차 등 다양한 차를 준비했습니다. 감기에 들었을 때 따뜻한 차를 마시고 주무시는 것이 약 복용하는 것보다 낫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이밖에 따뜻한 차는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면역력을 강화하지요? 저녁에 부부와 함께 마시면 금실도 좋아지겠지요?

오늘의 음악

봄을 재촉하면 봄이 어서 올까요? 봄과 어울리는 헨델의 수상음악을 영국 바흐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무용단의 작품으로 준비했습니다. 박인희의 아름다운 노래 ‘봄이 오는 길’도요. 오늘 과학에 대한 글을 올린만큼, 콜드플레이의 ‘The Scientist’ 이어집니다.

♫ 수상음악 [바흐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듣기]
♫ 봄이 오는 길 [박인희] [듣기]
♫ The Scientist [콜드플레이]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