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마음의 주인

한가위 잘 쇠셨는지요? 저는 추석 당일 귀경길에 올라 다음날 아내와 관악산을 찾았다가 제 이름과 같은 암자인 ‘성주암’ 길로 빠졌습니다. 암자 입구에서 좋은 글 하나를 발견해 휴대전화에 담았습니다. 보고보고, 또 봐도 가슴이 따뜻해지는 좋은 글이었습니다.

고마운 일이 생겨서 고마워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평소 주변에 대하여 고마워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
고마운 일이 생기게 할 줄 아는 사람이
주인으로 사는 사람이다. -티벳서

범사에 감사하라, 성경에도 있는 말이지요? 가끔씩 욕심이 많은 사람들과 부대끼면서 ‘요즘 젊은이들은 어찌 저리 고마움을 모를까’ 생각했는데, 이 글을 보면서 저 자신을 돌이켜보게 됐습니다. 제가 휴대전화로 이 글이 적힌 현수막을 찍으니까 아내가 “왜? 찔려서?”하고 핵심을 찌르더군요.




마침 2009년 오늘은 저도 참 좋아하는 아르헨티나의 국민가수 메르세데스 소사가 세상을 떠난 날입니다. 그는 우리나라로 치면 ‘김민기 + 이미자’ 쯤 되는 가수입니다. 김민기의 저항정신과 이미자의 대중성을 함께 갖춘 라틴아메리카의 대표가수이지요. 소사가 숨지자 아르헨티나는 국장(國葬)으로 그를 보냈습니다.

소사는 라틴 아메리카에서 펼쳐졌던 ‘새 노래(Nueva Cancion) 운동’의 리더로 ‘침묵하는 이들의 목소리’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그는 조지 비델라가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자 노래로 항거하다가 1979년 공연 도중 체포됩니다. 국제사회가 들끓자 군부는 할 수 없이 소사를 풀어주었고, 그녀는 3년 동안 망명길에 오릅니다.

소사의 여러 노래 중에 대표곡이 바로 칠레의 저항시인 비올레타 빠라의 시에 곡을 붙인 《삶이여, 고마워요》입니다. 소사는 핍박과 질곡의 삶 속에서도 고마움을 노래했습니다. 감사하는 마음이 미워하는 마음을 극복한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추석 명절에 고향에 아쉬움을 남기고 오신 분, 명절에 가족과 언쟁을 벌이고 속이 상한 분, 모두 고마움에 대해서 생각해보시기를 바랍니다.

《삶이여, 고마워요 Gracias A La Vida》

내게 그토록 많은 것을 준 삶에 감사합니다.
삶은 눈을 뜨면 흑과 백을 완벽하게 구별할 수 있는
두 샛별을 내게 주었습니다.
그리고 높은 하늘에는 빛나는 별을,
많은 사람들 중에는 내 사랑하는 이를 주었습니다.

내게 그토록 많은 것을 준 삶에 감사합니다.
삶은 밤과 낮에 귀뚜라미와 카나리아 소리를 들려주고,
망치소리, 터빈소리, 개 짖는 소리, 빗소리,
그리고 내가 가장 사랑하는 이의 그토록 부드러운 목소리를
녹음해 넣을 수 있는 넓은 귀도 주었답니다.

내게 그토록 많은 것을 준 삶에 감사합니다.
삶은 생각하고 그 생각을 주장할 수 있는 언어와
소리와 알파벳을 선사하고,
어머니와 친구와 형제들 그리고 내가 사랑하고 있는 이의
영혼의 길을 밝혀주는 빛도 주었고요.

내게 그토록 많은 것을 준 삶에 감사합니다.
삶은 피곤한 발로 진군할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나는 그 피곤한 발을 이끌고 도시와 늪지,
해변과 사막, 산과 평야,
당신의 집과 거리, 그리고 당신의 정원을 거닐었습니다.

내게 그토록 많은 것을 준 삶에 감사합니다.
인간의 정신이 열매를 거두는 것을 볼 때
악에서 멀리 떠난 선함을 볼 때
그리고 당신의 맑은 눈의 깊은 곳을 응시할 때
삶은 내게 그 틀을 뒤흔드는 마음을 선사했습니다.

내게 그토록 많은 것을 준 삶에 감사합니다.
삶은 내게 웃음과 눈물은 주어
슬픔과 행복을 구별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그 슬픔과 행복은 내 노래와 당신들의 노래를 이루었습니다.
이 노래가 바로 그것입니다.
그것은 우리들 모두의 노래입니다, 모든 노래가 그러하듯.
내게 그토록 많은 것을 준 삶에 감사합니다.

(전북대 스페인, 중남미어문학과 정동섭 교수 번역)

가슴에 새기면 좋은 고마움에 대한 명언들

매사에 감사하면서 살면 건강에도 좋습니다. 감사에 대한 좋은 글귀를 마음에 담고, 감사하는 생활 이루시기 바랍니다. 저도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는 위대한 교양의 열매다. 야비한 사람에게서는 그것을 발견할 수 없으리라. -사무엘 존슨
○이 세상에서 가장 상쾌한 과실은 감사다. -메난드로스(그리스의 희곡작가)
○감사는 고결한 영혼의 얼굴. -토머스 제퍼슨
○감사를 통해 인간은 부자가 된다. -디트리흐 본회퍼(독일의 신학자)
○감사는 최고의 항암제요, 해독제요, 방부제다. -존 헨리
○감사하는 가슴의 밭에는 실망의 씨가 자랄 수 없다. -피터 쉐퍼
○그 사람이 얼마나 행복한가는 감사의 깊이에 달려 있다. -존 밀러
○왜 호랑이를 만들었냐고 신께 불평하지 말고, 호랑이에게 날개를 달지 않은 것에 감사하라. -인도 속담
○다리가 부러졌다면 목이 부러지지 않은 것에 대해 감사하라. -웨일스 속담
○성경학자 매튜 헨리가 강도를 당한 뒤 하나님께 드린 감사
  ①전에 이런 일을 당한 적이 없는 데 대해
  ②돈만 빼앗고 목숨을 빼앗지 않은 데 대해
  ③가진 것을 모두 잃었지만, 잃은 것이 많지 않은 데 대해
  ④내가 아니라 그가 강도인 데 대해

<건강편지 제122호 ‘지퍼의 역사’ 참조>


“햅쌀 열공-지다운 더욱 맛있어집니다

추석 끝나자마자 고객들로부터 “수험생용 인지강화 혼합곡 ‘열공’을 선물했다가 반응이 너무 좋았다”는 전화를 받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잡곡밥이 이렇게 맛이 있는지 몰랐다”고 만족해 하셨습니다. 추석 이후에는 맛 좋은 ‘열공’의 맛이 더욱 더 좋아집니다. 추석 전에는 조생종 햅쌀로 만들었지만, 추석 이후에는 맛이 더 좋은 만생종 햅쌀로 만듭니다. 또 기능성 혼합곡 제조사인 푸르메(대표 문점석)가 첨단자동시설을 강화해서 집적된 곡식의 도정, 압착, 혼합 등이 한순간에 이뤄져서 훨씬 더 맛있는 혼합곡을 생산할 수 있게끔 됐습니다. 맛있고 조리가 편한 과학적 당뇨병 혼합곡 ‘지다운’도 오늘부터 구매할 수가 있습니다.

☞ 인지기능강화 혼합곡 ‘열공’ 구매하러 가기

당뇨병 혼합곡 지다운구매하기

 

오늘의 음악

메르세데스 소사의 대표곡 가운데 ‘삶이여, 고마워요’와 ‘모든 것은 변하네’를 준비했습니다. 셋째 곡은 1982년 오늘 세상을 떠난 글렌 굴드가 연주합니다. 바흐의 파르티타 6번 중 토카타. 넷째 곡은 1970년 오늘 27세의 나이로 요절한 제니스 조플린의 ‘Ball & Chain’, 마지막 노래는 1947년 오늘 태어난 샹송 가수 줄리앙 클레르의 대표곡 ‘Ce n’est Rien‘(아무것도 아니지요)입니다.

♫ 삶이여, 고마워요 [메르세데스 소사] [듣기]
♫ 모든 것은 변하네 [메르세데스 소사] [듣기]
♫ 파르티타 6번 토카타 [글렌 굴드] [듣기]
♫ Ball & Chain [제니스 조플린] [듣기]
♫ 아무 것도 아니지요 [줄리앙 클레르]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