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돌려보세요. 희망이 자라고 있습니다

미국 LA타임스의 기사 하나가 미국인의 눈망울을 촉촉하게 만들었습니다. 18세의 홈리스 흑인 소녀 카디자 윌리엄스의 극적인 인생 스토리 때문입니다.

카디자는 엄마가 14세 때 임신해서 낳은 사생아입니다. 엄마는 뉴욕에서 살다가 서부로 이주를 합니다. 가족은 콘테이너 박스나 노숙자 쉼터에 머물다 그곳이 위험하다고 여겨지면 ‘이사’를 했고 이 때문에 카디자는 고교 때까지 12년 동안 12곳의 학교를 다녔습니다. 그나마 초등 4, 5학년은 절반만 다녔고 6학년은 건너뛰었습니다.

카디자는 포주와 매춘부, 마약상들이 우글거리는 거리의 쓰레기더미에서 살았지만 아침마다 헝클어진 머리를 다듬어 깨끗한 모습으로 학교에 갔다고 합니다. 거리의 포주들이 “너는 빈민가에서 살고 있고 대학은 꿈도 꾸지 말라”고 놀렸지만, 카디자는 엄마가 길러준 자신의 재능을 믿었습니다.

“나는 내가 똑똑하다는 것에 대해 자신감을 가졌고 다른 사람들이 ‘노숙자니까 그래도 돼’라는 말을 싫어해요. 나는 결코 가난이 변명이 되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녀는 우리의 고1에 해당되는 10학년 때 더 이상 혼자여서는 낙오하기 쉽다고 여기고 사회단체와 장학재단 등의 문을 두드립니다. 많은 사람이 연줄이 없어서 성공하지 못한다며 세상을 저주하지만, 연줄은 자신이 만드는 것이죠. 카디자처럼 말입니다.  

카디자는 11학년 때에 명문대에 가기 위해서는 교사의 추천서가 필요하다고 믿고 어머니가 이사를 가도 따라가지 않기로 마음먹습니다. 그리고 새벽 4시에 일어나 밤 11시까지 공부하는 힘든 생활 속에서  동아리 활동도 열심히 했습니다.

카디자는 브라운, 컬럼비아, 암허스트, 윌리엄스 등 20여 개 대학의 합격통지서를 받았고 그 가운데 하버드대를 택했습니다. LA타임스 기사의 제목은 ‘그녀에게 마침내 집이 생겼다. 하버드라는(She finally has a home : Harvard)’이었습니다.

인터넷에는 이런 이야기에도 악플이 달리더군요. 그러나 우리나라에도 하루 종일 키보드에 못난 마음을 담는 천둥벌거숭이들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카디자 못지않은 훌륭한 학생들이 적지 않습니다. 신문사 기자 시절 삼성그룹이 후원하는 ‘열린장학금’의 취재를 전담한 적이 있는데, 장학금 수혜자들의 수기를 읽으며 눈물을 글썽거렸던 기억이 생생하군요.

장학금을 받고 열심히 공부해 성균관대 장학생으로 입학한 대현이, 가난 때문에 집을 나간 엄마를 찾기 위해 신문 인터뷰에 나간다는 그 아이는 지금 엄마를 찾았는지 모르겠군요. 집이 망한 뒤 학원에 가지 못해서 수업 중심으로 공부했더니 오히려 성적이 올랐다는 ○○, 급식비가 없어 친구들의 밥을 나눠먹으며 기죽지 않으려고 반장에 나선 ○○….

주위에는 IMF경제위기가 할퀴고 간 상처 속에서 꽃을 피우려는 망울들이 너무 많습니다. 많은 사람이 보지 않고 있을 따름입니다. 주린 배를 움켜잡고 공부할 수 있다는 기쁨으로 책장을 넘기는 그 아이들을 생각하면 오늘 하루도 게을리 보낼 수가 없군요.

오늘은 ‘열린장학금’ 재단에 전화를 걸어서 그동안의 얘기를 들어볼까 합니다. 여러분도 주위의 장한 꽃망울들에게 눈길을 돌려보세요. 가능하다면 따뜻한 말 한 마디라도 전해주세요.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방법

①매사에 감사하는 연습을 한다. 그날 고마움을 느꼈던 것을 기록하는 사람은 스트레스를 덜 받고 남을 돕는데 적극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②남의 훌륭한 면을 책이나 영화로 자주 본다. 이런 고양(高揚) 과정을 겪으면 마음이 긍정적으로 바뀌면서 선행을 하게 된다.
③자기 자신과 주위에 대해 늘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밝은 생각은 밝은 생각을 낳고 옥생각은 옥생각을 낳는다(인터넷에서 저주와 욕으로 가득 찬 댓글을 쓰는 사람들을 보면, 그가 얼마나 불행해질까 걱정이 됩니다).
④건전한 종교 활동을 하거나 좋은 사회단체에 가입해 기부 또는 봉사활동을 한다.
⑤가족이 함께 구청이나 각종 단체에서 주관하는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한다.
⑥쓸 수 있는 헌옷, 가방 등은 재활용품 수거함에 버리는 것을 생활화한다.
⑦아름다운 가게(www.beautifulstore.org)나 구청의 나눔장터 등에 물건을 기증하거나 그곳에서 물건을 산다.
⑧자선단체에 회원으로 가입해서 소액이라도 기부하기 시작한다.
⑨모교나 자녀의 학교에 필요한 물건을 기증한다.
⑩자녀나 손주의 가정형편이 어려운 친구를 생색내지 않고 도와준다(서울 인왕초등학교 학부모들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자녀친구와 함께 토요 체험학습을 하고 그들을 도와주니까 자신이 넉넉해지고 자녀들의 태도가 바뀌었다고 했습니다).
<264호 ‘손을 건네는 마음’에서>

오늘의 음악

건강편지 독자 중 심윤혜 님이 지난주 목요일자 편지의 오류를 지적해주었습니다. ‘Mission Impossible’ 주제가와 ‘50수사대’ 주제가와는 다르다고. 맞습니다. 헷갈렸습니다. ‘Mission Imppssible’의 옛날판은 ‘50수사대’가 아니고 ‘제5전선’입니다. 오늘은 ‘50수사대’와 ‘제5전선’을 연거푸 들어보시죠. 1970년대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연주곡 2곡을 준비했습니다. ‘고독한 기타리스트’ 제프 벡과 제니퍼 배턴이 함께 연주하는 ‘Blue Wind’와 직 소의 ‘Sky High’가 이어집니다.

♫ 50수사대 [벤처스] [듣기]
♫ 제5전선 [클레이턴 & 물렌] [듣기]
♫ Blue Wind [제프 벡] [듣기]
♫ Sky High [직 소]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