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판-눈석임물에 주머니 손 넣고 다니면

시 읽는 건 아주 좋아
짧아서 좋아
그 즉시 맛이 나서 좋아
‘나도 그런 생각하고 있었어”
하고 동정할 수 있어서 좋아
허망해도 좋고
쓸쓸하고 외롭고 춥고
배고파도
그 사람도 배고플 거라는 생각이 나서 좋아
눈오는 날 시를 읽고 있으면
누가 찾아올 것 같아서 좋아
시는 가난해서 좋아
시 쓰는 사람은 마음이 따뜻해서 좋아
그 사람과 헤어진 뒤에도
시 속에 그 사람이 남아 있어서 좋아
시는 짧아서 좋아
배고파도 읽고 싶어서 좋아
시 속에서 만나자는 약속
시는 외로운 사람과의 약속 같아서 좋아
시를 읽어도 슬프고 외롭고
시를 읽어도 춥고 배고프고
그런데 시를 읽고 있으면
슬픔도 외로움도 다 숨어버려서 좋아
눈오는 날 시를 읽고 있으면
눈에 파묻힌 집에서 사는 것 같아서 좋아
시는 세월처럼 짧아서 좋아

-이생진의 ‘눈 오는 날 詩를 읽고 있으면’

그저께 삼남에 눈이 내리더니, 어제 서울 경기에 첫 눈이 왔습니다. 오늘도 눈이나 진눈깨비 내리는 곳 많다고 합니다.

된바람이 따갑다고 고개 숙이고 어깨 움츠린 채 주머니에 손 넣고 다니지 마세요.
빙판길이나 눈석임물에 미끄러지면 정말 ‘손 못 쓰는 상황’ 옵니다.  폐경기 지난 아주머니나 연세 많으신 분은 특히 낙상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엉덩방아를 찧어서 움직이기가 힘들다면 꼭 병원에 가셔야 합니다. 방치했다가는 ‘골(骨)병’ 들기 십상입니다.

겨울이라고 움츠리지 마시고, 허리에 힘을 주고 씩씩하게 걸으시기 바랍니다. 장갑을 끼면 좋겠지요? 빙판길이나 눈석임물에서는 자세를 낮추고 조심조심 걸으셔야 하겠지만….

낙상으로 인한 골절 예방하려면

-눈, 비, 진눈깨비 내리는 날

●장갑을 끼고 편안한 신발을 신고 외출한다.
●노인은 적절한 보호패드를 착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낙상에 대비해야 한다.
●미끄러져 특정 부위의 통증이 계속 되거나 움직일 수 없으면 병원에 가야 한다.
●특히 차렷 자세 때 손이 닿는 부위의 고관절이 골절되면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넘어진 뒤 머리를 부딪치고 나서 두통, 어지럼증, 집중장애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주위의 사람이 넘어져 의식을 잃고 있으면 가급적 빨리 119 구급차를 부른다.
●골다공증 환자가 있다면 집에서도 실내를 밝게 하고 목욕탕이나 마루의 바닥을 점검해 미끄러지지 않도록 한다. 특히 마루나 방의 걸레나 옷가지, 미끄러운 욕실 바닥에서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근원적 대책

●폐경 이후의 여성이나 노인은 평소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고 칼슘, 비타민D를 적절히 섭취해야 한다.
●날이 맑으면 산책을 해서 햇빛을 받아야 비타민D가 잘 합성된다.
●술, 담배와 카페인 음료, 맵고 짠 음식, 탄산음료와 인스턴트식품은 칼슘 흡수를 방해하므로 멀리 한다.
●특히 애주가는 뼈가 약해지기 쉽고 고관절 부위가 썩기도 하므로, 술을 멀리한다.
●만성병으로 병상에 오래 누워있었던 사람은 회복기에 골다공증 예방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정기적으로 골다공증 검사를 받고 필요하면 약물이나 주사의 도움을 받아 골다공증이 악화되는 것을 막는다.

오늘의 음악

눈이 오면 생각나는 노래가 있습니다. Adamo의 ‘눈이 나리네’를 준비했습니다. Dorothee 라는 여가수와 함께 부릅니다. Adamo의 노래 중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특히 인기 있었던 ‘청바지와 가죽잠바’가 이어집니다.

♫ Tombe la neige [Adamo & Dorothee] [듣기]
♫ En blue jeans et blouson d’cuir [Adamo]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