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 독서로 마음을 명정하게 만드세요

가을인갑다
외롭고, 그리고
마음이 산과 세상의 깊이에 가 닿길 바란다
바람이 지나는갑다
운동장가 포플러 나뭇잎 부딪치는 소리가
어제와 다르다
우리들이 사는 동안
세월이 흘렀던 게지
삶이
초가을 풀잎처럼 투명해라

<김용택의 ‘초가을’ 전문>

어제는 추분(秋分), 오늘부터 밤이 시나브로 길어지겠네요. 가을 저녁은 책을 읽기에도 좋은 계절입니다.

공자가 말했죠? 외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사오정 되고, 공상만 하고 책을 읽지 않으면 천둥벌거숭이 된다고(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

송나라의 구양수는 글을 잘 쓰는 비결은 오로지 많이 읽고(多讀), 많이 쓰고(多書), 많이 생각하는(多商量) 세 가지라고 단언했습니다. 그는 또 침상(沈上, 침실), 마상(馬上, 이동할 때), 측상(廁上, 화장실)의 세 군데가 책을 읽거나 배우기에 좋은 장소라고 했습니다. 이 가운데 화장실에서는 집중은 잘 되지만, 변비가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은 병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화장실에 신문이나 책을 갖고 가는 습관은 좋지 않습니다. 대신 독서는 머리를 젊게 유지시키기 때문에 치매 예방에는 최고입니다.

조선의 독서광 중에는 김득신(金得臣)이라는 분이 있습니다. 그는 백이전을 1억1만3천 번, 노자전 분왕 벽력금 주책 능허대기 의금장 보망장 등을 2만 번 읽은 것을 비롯해서 36편의 책을 1만 번 이상 읽었다고 합니다. 당시 1억은 10만을 가리켰다고 하지만 책을 11만3천 번 읽다니 대단하지요.

그러나 그는 머리가 아주 나빴던 것 같습니다. 하루는 말을 타고 가다가 어느 집에서 책 읽는 소리가 들려 멈췄습니다. 그는 하인에게 “이 글이 아주 익숙한데, 무슨 글인지 생각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말고삐를 끌던 하인은 “부학자 제적극박 어쩌고 저쩌고 한 것은 나리가 평생 맨날 읽으신 것이니 쇤네도 알겠다”고 고했고 김득신은 그제서야 그 글이 ‘백이전’임을 알았다고 합니다.

김득신은 어릴 때 글을 깨우치지 못했습니다. 주위에서 저런 둔재가 어디 있느냐고 혀를 차면 그의 아버지는 “저 아이가 저리 미욱하면서도 공부를 포기하지 않으니 대단하다”고 했습니다.

김득신이 20세에 비로소 글을 한 편 짓자 아버지는 “더 노력해라. 공부란 꼭 과거를 보기 위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고 칭찬했고 아들은 이 말을 듣고 기뻐서 물러나 덩실덩실 춤을 추었다고 합니다.

부모의 격려는 이처럼 둔재를 역사에 남는 독서광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오늘 마침 일요일 주문한 책 4권이 왔습니다. 책이 도착하는 날은 멀리서 애인이 오는 것처럼 설렙니다. 여러분은 이 가을, 어떤 애인을 맞으시렵니까?

아이에게 책을 가까이하게 만드는 10가지 방법

1. 부모가 책을 읽는다.
2. 아이의 눈에 보이는 곳, 손이 닿는 곳에 책을 놓아둔다.
3. 아이가 책을 읽으면 함께 이야기를 나눈다.
4. 책을 읽은 느낌을 써보게 한다.
5. 아이의 흥미에 맞는 책을 읽게 한다. 좋아하는 책을 읽게 한 뒤 관심 영역을 넓혀가라. 만화도 괜찮다.
6. 읽은 책은 모아 둔다. 아이에게 영향을 끼친 책은 배냇저고리보다 중요하다.
7. 아이와 함께 서점이나 도서관에 간다. 아이들은 많은 책을 보면 읽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8. 책 읽는 요령을 알려 준다. 이야기책과 정보 책은 다른 요령으로 읽어야 효과적이다.
9. 아이에게 책을 읽어준다. 아이가 내용을 생각할 여유를 준다는 느낌으로 읽어준다.
10. 책은 호기심과 상상력을 키워주는 ‘마법의 지팡이’임을 깨우쳐 준다.

<한우리독서문화운동본부 자료 참조>

코메디닷컴 핫이슈

“향기 맡으면 길몽, 악취 맡으면 흉몽 꾼다”
좋은 꿈을 꾸고 싶으면 장미꽃 향을 맡고 자는 것은 어떨까? 향긋한 냄새를 맡으면 기분 좋은 꿈을 꾸고, 역겨운 냄새를 맡으면 부정적인 느낌의 꿈을 꾼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잠 잘 때 어떤 냄새를 맡느냐에 따라 꿈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

남성성 내세우는 마초가 연봉 높다?
남녀차별주의 성향이 강한 남성은 남녀평등주의자인 남성보다 연간 수입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플로리다대 티모시 저지 박사팀은 남녀 평등에 관한 사고 방식과 수입과의 관계를 조사했더니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응용심리학저널’ 최신호에 발표했다.

오늘의 음악

1980년 오늘은 영국의 전설적 그룹 레드 제플린의 드러머 존 보냄이 보드카 40잔을 마시고 숨진 날입니다. 레드 제플린의 보컬 로버트 플랜트가 아이를 잃은 슬픔을 담은 노래 ‘All My Love’를 먼저 들으시고, 플랜트의 샤우트 창법과 보냄의 웅장한 드럼 소리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I’m Gonna Crawl’을 이어서 들으시겠습니다.
♫ All My Love [Led Zeppelin] [듣기]
♫ I’m Gonna Crawl [Led Zeppelin]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