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난 도일을 놀라게 한 택시기사

1930년 오늘(7월7일) 우리나라가 일제의 질곡 속에 신음할 때, 스코틀랜드의 추리소설가 아서 코난 도일이 정원에서 가슴을 움켜쥐고 쓰러졌습니다. 71세의 나이에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난 것입니다.

자신의 분신과도 같았던 셜록 홈스는 ‘최후의 사건’에서 악당과 함께 폭포에 빠졌다가 10년 만에 되살아 나타났지만, 현실의 그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코난 도일은 어릴 적부터 책벌레였고 글쓰기를 좋아했다고 합니다. 그는 에든버러 의대에 진학해서도 아르바이트로 소설을 썼습니다. 도일은 외과 과장이었던 조셉 벨을 모델로 하고 조수 왓슨을 등장시켜 셜록 홈스 시리즈를 선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안과학을 공부하려 오스트리아 빈에 유학갔고 귀국해서 병원을 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벌이가 신통치 않아 다시 추리소설을 쓰기 시작했는데 그야말로 ‘대박’을 터뜨립니다.

도일은 홈스 시리즈를 12편 만 쓰려고 했지만 독자의 성원에 못 이겨 12편을 더 썼습니다. 그는 더 이상 쓰기 싫어 24편째 작품 ‘최후의 악당’에서 홈스가 프랑스의 악당 나폴레옹 모리아티 교수와 함께 스위스의 라이헨바흐 폭포에 빠져 죽는 것으로 끝냈습니다.

독자들의 항의가 엄청났겠죠? 그는 10년 만에 쓴 소설에서 홈스가 헌책방 주인으로 왓슨 앞에 나타나도록 만들어 독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습니다.

홈스의 모델인 조셉 벨 교수는 “진단은 눈, 귀, 손과 머리를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차트를 보기 전에 환자의 병명을 알아맞히곤 했습니다. 도일은 실제 형사사건의 자문을 맡아 문제를 해결하곤 했습니다.

그 ‘세기의 천재’ 코난 도일이 겪었다는 일화입니다.
도일이 프랑스의 한 역에서 택시를 잡아탔습니다. 가방을 싣고 택시에 몸을 싣고는 운전기사에게 행선지를 말하려는데 기사가 먼저 물었습니다.
“어디로 모실까요, 코난 도일씨?”
도일은 자신이 말하지도 않았는데 이름을 알고 있는 것에 놀랐습니다.
“저를 만난 적이 있습니까?”
“아니요, 처음입니다.”
“어떻게 제 이름을 알아맞혔죠?”
운전기사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오늘 아침 신문에 선생님이 마르세이유에서 휴가를 보내고 계신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 택시 정류소는 마르세이유에 들른 여행객들이 반드시 거치는 곳이지요. 또 선생님의 그을린 피부색을 보면 휴가를 보내셨다는 사실을 알 수 있지요. 게다가 잉크에 물든 오른쪽 집게손가락의 굳은살을 보고 작가라고 추측했습니다. 거기에 양복도 프랑스 스타일이 아니라 영국 스타일이죠. 이 모든 정보를 종합해서, 선생님은 코난 도일 씨라고 추리했습니다.”
“정말 대단합니다. 당신은 제가 쓰고 있는 소설 속의 셜록 홈스와 맞먹는 추리력을 갖췄군요!”
그 칭찬에 어깨가 으쓱해진 운전기사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증거가 있습니다.”
“뭐죠?”
“짐가방에 코난 도일이라는 이름이 써 있더군요.”
“……”

자녀의 추리력과 문제해결능력 키우기

①자녀에게 부모의 가치(아무리 옳다고 여기는 것이라고 믿어도)를 강요하지 않고 아이 스스로 판단하게 한다.
②자녀의 얘기를 끝까지 경청한다. 말을 끊지 않는다.
③주위의 여러 가지에 대해 관심을 갖고 관찰하도록 이끈다.
④TV나 인터넷에 붙어있는 시간을 줄이고 독서와 예술, 운동을 즐기도록 돕는다.
⑤새로운 것을 추구하도록 독려하고 실패 자체를 문제 삼지 않는다.
⑥공부를 왜 하는지 대화를 통해 깨닫게 해 스스로 재미를 붙이도록 한다.
⑦좋은 친구를 사귀도록 하고 친구에게 장점을 배우도록 가르친다.
⑧편지나 일기를 쓰면서 생각을 정리하도록 한다.
⑨가족여행을 자주 하면서 관찰과 토론을 하도록 돕는다.
⑩사람 보는 눈과 사람의 가치 등에 대해 자녀와 자주 대화한다.

 

먼저 1860년 오늘 태어난 ‘비운의 작곡가’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5번 4악장 아다지에토를 준비했습니다. 영화 ‘베니스의 죽음’ 주제가로 유명하죠? 주빈 메타가 지휘하고 이스라엘 필하모닉이 연주합니다. 다음곡은 1940년 태어난 드러머 링고 스타가 속한 비틀스의 ‘Come Together’입니다.

말러 교향곡 5번 4악장

이스라엘 필하모닉

Come Together

비틀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