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을 찾아 배운 그가 스승입니다

어제(11월 27일) 자 몇몇 신문 부음 란에 토머스제퍼슨의대 명예교수인 재미 의학자 현봉학 박사가 숙환으로 별세했다는 짤막한 소식이 실렸습니다.


현 박사는 ‘한국의 쉰들러’ ‘한국의 모세’로 불린 의사입니다. 그는 미국에서 유학하고 귀국한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근무하다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미국 10군단 해병대사령관의 민사고문으로 참전했습니다. 그는 흥남철수 때 알몬드 장군을 설득해 10만 명의 민간인 피란민을 탈출시켰습니다.

당시 흥남부두에는 피란을 가려는 인파들이 미군 배에 타서 피란 가려고 난리였습니다. ‘눈보라가 휘날리는 바람 찬 흥남부두에’로 시작하는 고(故) 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는 이때 상황을 배경으로 한 것입니다. 현 박사는 이들을 미 군함에 승선시켜 피란시킨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을 ‘한국의 쉰들러’로 칭송하는 사람들에게 “내가 한 일은 아무 것도 아니다”고 손사래를 치곤했습니다.

당시 함북도지사였던 문준희 목사를 비롯해 북녘 땅 곳곳에서 피란민들을 탈출시키고 숨진 수많은 분이 있었다는 설명을 곁들이며. 그는 오히려 “나 때문에 수많은 사람이 이산가족이 됐다”며 통일을 염원했지만, 결국 그 날을 지상에서 보지 못하고 떠났습니다.
 


그는 정전 후 다시 유학길에 올라 고학 끝에 의학박사 학위를 받고 임상병리학의 대가로서 의학발전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난 뮐렌버그 병원에 그의 이름을 딴 ‘현봉학 병리검사실’이 있을 정도로 현 박사는 대가로 인정받았습니다.


현 박사는 서재필, 안창호, 안중근, 윤동주, 장기려 등을 기리는 사업도 주도했습니다.

특히 윤동주의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의 초간본을 읽고 감동을 받아 중국을 방문, 윤동주의 묘 찾기 운동을 벌였습니다. 이를 기회로 ‘윤동주 문학상’을 제정, 중국동포 학생들이 한국을 방문해 민족정신을 일깨우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현 박사는 또 서울대 교수라는 명예를 버리고 평생을 가난하고 병든 이웃의 친구로 산 성산 장기려 박사를 스승으로 모시고 귀국할 때마다 부산에 찾아가 인사를 드렸습니다. 그는 북한을 방문해 장 박사의 방북을 추진했지만, 장 박사로부터 “다른 사람이 모두 다 가지 못하는데 어찌 내가 특별대우를 받겠느냐”는 대답을 듣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현 박사는 세상의 밝은 면을 찾아 이를 퍼뜨리는 큰일을 해왔습니다. 그의 삶은 훌륭한 스승으로부터 가르침을 얻어 이를 실천한 삶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주위에 스승은 많은데, 이를 찾는 것, 이들에게서 배우는 것에 소홀하지 않았는지, 제 자신을 되돌아보게 됩니다.

——————————————————————-

‘굳세어라 금순이’가 유투브에 올라있는 것 혹시 아십니까? 한 분이 평가를 해주셨는데 10점 만점에 10점입니다. 젊은 분은 썰렁하다고 생각할지 몰라도, 전쟁 직후 수많은 한국인을 울린 노래입니다. 현인의 젊은 모습도 색다릅니다. 건강편지 첫 트롯 곡 데뷔합니다.


▶‘굳세어라 금순이’ 보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851&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배우는 태도에 대한 명언

●삼인행필유아사(三人行必有我師) : 세 사람이 길을 가면 반드시 나의 스승이 있다 -공자

덕불고필유린(德不孤必有隣)  덕은 외롭지 않고 반드시 이웃이 있다 – 공자

●좋은 책을 읽는다는 것은 과거의 가장 훌륭한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 – 르네 데카르트

●학문의 길로 들어갈 때에는 이치를 궁구하는 것을 우선해야 하고, 이치를 궁구할 때에는 독서를 맨 먼저 해야 한다. 선인과 현인이 마음을 쓴 자취와 본받을 만하고 경계할 만한 선과 악이 모두 책에 있기 때문이다 -이이

●교육의 목적은 ‘일생을 통해 공부하는 자세를 갖게 하는 것’이다 – R M 해틴즈

●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어딘가에 샘이 숨겨져 있기 때문 -생 텍쥐베리


 ————————————————————————

오늘은 참스승의 소중함을 그린  영화 <언제나 마음은 태양>의 주제가를 준비했습니다.


▶루루의 ‘To Sir, With Love’ 듣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853&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